백신 1차접종 2천958명↑ 총 759만8천787명…인구대비 14.8%

2021-06-07 13:09:02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백신 접종자가 6일 하루 약 3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1차 신규 접종자는 2천958명이다.

1차 신규 접종자는 평일인 지난 3일 34만2천576명, 4일 36만7천761명으로 연이어 30만명대를 기록하다가 주말인 5일 13만8천649명으로 감소했고 휴일인 전날에는 더 줄었다.

이는 정부로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위탁받은 동네의원 등 전국 의료기관과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지역별 접종센터가 주말을 맞아 문을 닫거나 운영시간을 단축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신규 1차 접종자 중 2천198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760명은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누적 1차 접종자는 759만8천787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14.8% 수준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495만1천596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264만7천191명이다.

전날 2차 접종자는 추가로 나오지 않았다. 누적 2차 접종 완료자는 227만9천682명으로, 인구 대비 4.4%다.
백신별로는 61만174명이 아스트라제네카, 166만9천508명이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까지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845만929명)의 58.6%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 접종률은 7.2%다.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372만9천545명)의 접종률은 1차 71.0%, 2차 44.8%다.
국내 1·2차 접종자 전체를 합산한 누계 접종 건수는 987만8천469건이다.

국내에서는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된다.
이런 가운데 60∼64세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이 동네병원 등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시작됐다.
또 30세 미만 군 장병도 이날부터 군 자체 계획에 따라 군 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오는 10일부터 20일까지는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들이 미국 정부가 제공한 얀센 백신을 접종한다.

이달 중순부터는 2분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 가운데 '희귀 혈전증' 발생 우려로 사전 예약에서 제외됐던 30세 미만(1992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에 대한 백신 접종도 진행된다.

30세 미만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과 만성 신장질환자,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 등이 대상이며 오는 15∼26일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zer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