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만의 올림픽 티켓 도전!" 아티스틱스위밍 대표팀 스페인 출국

2021-06-06 14:31:50

사진제공=대한수영연맹

대한민국 아티스틱스위밍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스페인으로 떠났다.



대한수영연맹(회장 정창훈)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티스틱스위밍 대표팀이 6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10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2021 국제수영연맹(FINA) 아티스틱스위밍 올림픽 최종 예선 참가를 위해 출국했다'고 밝혔다. 일본인 요시다 미호 코치, 김효미 코치, 강석우 트레이너가 이끄는 아티스틱스위밍은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9년만에 올림픽 티켓 도전에 나선다.

아티스틱스위밍은 선수 2명이 호흡을 맞추는 듀엣 종목과 8명이 함께 하는 팀 종목에 2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안무, 표현력, 선수 간 동작의 일치성, 기술과 난이도를 바탕으로 100점 만점, 채점 방식으로 경기가 치러지며 심판진 앞에서 지정된 기술을 소화해야 하는 '테크니컬' 경기와 자유로운 표현이 가능한 '프리' 경기를 선보인 후 2경기 점수를 합산해 최종 순위가 결정된다.

듀엣 예선에 출전하는 30개국 중 이리영-백서연(후보 허윤서) 조가 상위 8위안에 들 경우 올림픽 티켓을 확보한다. 팀 경기는 7개 참가국 중 상위 3팀에게 올림픽 티켓이 주어진다. 한국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 최종 예선 이후 17년 만에 팀 티켓 도전에 나선다.

김효미 대표팀 코치는 "보름 전 캐나다 온라인 대회에서 80점대에 진입하는 등 기술력이 매우 향상됐다"면서 "구성 요소, 일치성과 표현력을 보완하고 완성도가 높은 경기력으로 선수들이 기량을 마음껏 뽐내어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