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50,도쿄조직위원장"올림픽 중지,재연기 없다"[日닛칸 단독인터뷰]

2021-06-03 11:51:38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중지, 재연기는 결코 없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하 도쿄2020) 조직위원장이 올림픽 개막 50일을 앞둔 3일(한국시각) 대회 개최 강행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하시모토 위원장은 이날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스포츠와의 'D-50' 단독 인터뷰에서 "재연기는 불가능하며, 대다수 국가 선수단이 못오게 되는 경우가 아니라면 중단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올림픽 중단을 요구하는 일본내 여론이 60% 이상이라는 말에 "최근 중단 의견과 개최 지지 여론이 비슷한 조사결과도 나오기 시작하고 있다. 국내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고 있고, 안심하고 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가 해외 선수단 관계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있다. 선수촌 체류자 80%가 접종한다. 조직위도 코로나 검사횟수와 버블 방식 등 감염 방지 대책을 설명하고 왔다. 국내 지역 의료 시스템에 차질을 빚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 더 많은 국민들이 이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림픽 중지는 없느냐는 단도직입적인 질문에 하시모토 위원장은 "그렇다"고 즉답했다. "도쿄대의 한 교수가 무관중 개최시 개최하지 않을 경우와 비교해 감염자수가 변하지 않는다는 데이터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재연기 가능성도 전혀 없느냐는 질문에 하시모토 위원장은 "재연기는 할 수가 없다. 1년 연기로도 상당한 지원 대책이 이뤄졌다. 더 이상 연장할 수 없다. 모든 경기장에 다른 예약들이 들어와 있고, 원래 1년 미뤄준 것도 힘든 작업이었다. 더 이상 폐를 끼치지 않을 것이다. 선수촌도 연기할 경우 제공이 불가능하다. 재연기는 이제 무리다"라고 못박았다.

만약 감염이 폭발적으로 확산될 경우 개막 직전이나 대회중에도 대회를 중지할 수 있다는 선택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세계 각국이 힘든 상황이 되고 대다수 나라의 선수단이 올 수 없게 되면 대회를 열 수없다. 거꾸로 말해 그런 상황 이외에는 중단은 안된다"고 답했다.

무관중 여부는 6월 일본내 코로나 확산 상황을 보고 결정할 방침이다. 선수 입장에서 관중 유무가 미칠 영향을 묻자 하시모토 위원장은 "선수들이 최고의 퍼포먼스를 위해 매일 단련하며 최고의 예술작품을 만들어내고 있다. 많은 분들께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구도 강할 것이다. 한편 톱클래스 선수들의 경우 무관중 때문에 경기력이 떨어지는 일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도쿄올림픽 개막 50일을 앞둔 심경에 대해 하시모토 위원장은 "선수 건강을 지키는 것이 우리 조직위가 할 일이다. 선수들의 귀에 어려운 상황에 대한 이야기들이 들어가면서 상당히 불안감을 느끼고 있겠지만 안심하셨으면 한다. 전세계 선수들이 일본에서 안심하고 준비에 임했으면 좋겠다. 만전을 기해 안전한 버블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해당 인터뷰 아래는 11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반대 여론이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괜찮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너무 얕보고 있는 것 아니냐' '8할의 국민 의사를 무시하고 올림픽을 강행 개최하려는 올림픽 관계자 및 정권에 국민의 조용한 분노는 끓는점에 도달했다. 그 분노는 가을 선거에서 폭발할 것' 등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