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메이저 프랑스오픈 1회전 통과...첫 3회전 진출도 노린다

2021-06-02 09:18:55

EPA/CHRISTOPHE PETIT TESSON<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한국 남자 테니스의 희망 권순우가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1회전을 통과했다.



세계랭킹 91위 권순우는 1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이번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남아공의 케빈 앤더슨(세계랭킹 100위)을 세트스코어 3대1로 물리쳤다. 권순우는 이번 승리로 지난해 열렸던 US오픈 1회전 승리 후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대회 본선 승리를 거머쥐었다.

쉽지 않은 메이저 무대, 그리고 상대도 쉽지 않았다. 35세 베테랑 앤더슨은 최근 부진으로 세계랭킹이 많이 떨어졌지만, 2017년 US오픈과 2018년 윔블던 등 메이저 대회를 두 차례나 우승한 강자다. 2018년 세계랭킹 5위까지 올랐었다. 2m3의 큰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력한 서브가 주무기인 선수.

하지만 권순우는 1세트를 7-5로 따내며 승기를 가져왔고, 2세트까지 6-4로 이기며 2회전 진출을 눈앞에 뒀다. 3세트를 2-6으로 내주며 주춤했지만, 마지막 4세트에서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앤더슨을 따돌렸다.

2회전에 오른 권순우는 이탈이아의 안드레애스 세피를 만난다. 세피 역시 세계랭킹 98위로 권순우보다 순위가 낮아 충분히 해볼만한 상대. 37세 노장이다. 여기에 지난해 ATP투어 웨스턴앤서던오픈 예선에서 만나 세트스코어 2대1로 승리한 경험까지 있어 자신감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 세피는 1회전에서 세계랭킹 21위인 캐나다의 펠릭스 오제알리아심을 3대1로 물리쳤다.

권순우가 세피마저 꺾으면 자신의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을 경신하게 된다. 또, 2회전 진출로 8만4000유로(약 1억1380만원)의 상금을 확보하게 됐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