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시장은 정리, 이제는 트레이드를 통한 전력 보강의 시간

2021-06-02 05:36:31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FA 시장 끝, 이제는 트레이드를 통한 전력 보강.



남자프로농구 자유계약(FA) 시장이 마감됐다. 마지막으로 남았던 준척급 자원 전준범이 원소속팀 울산 현대모비스와 계약 기간 5년, 보수 총액 1억5000만원에 사인하며 마지막 정리가 됐다.

그리고 10개 구단들은 1일부터 자유롭게 선수를 주고받을 수 있게 됐다. FA 시장에서 전력 보강을 완벽하게 하지 못한 팀들이 원하는 포지션의 선수들을 채울 수 있는 두 번째 기회다.

그렇게 트레이드 가능일 첫 날부터 갖가지 사연의 트레이드 소식이 전해졌다. 먼저 전준범을 잔류시킨 줄 알았던 현대모비스와 전주 KCC가 합을 맞췄다. 전준범이 KCC로 이동하고, KCC는 김지후와 박지훈을 현대모비스에 내주기로 했다.

사인 앤드 트레이드. 현대모비스와 합의점을 찾지 못하던 국가대표 슈터 전준범을 탐내는 팀들이 여럿 있었다. 하지만 전준범을 FA로 영입하면 보상선수에 대한 출혈이 너무 커 모두 주저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다고 현대모비스 생활에 이미 마음이 떠난 선수를 계속 붙잡아두는 것도, 구단과 선수 양쪽 모두에 손해였다. 결국 현대모비스가 다른 구단들과 트레이드 카드를 맞췄고 선 계약 후 KCC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5년 계약이 발표된 순간부터, 전준범의 타 팀 이동이 예상됐다.

슈팅 능력에서만큼은 전준범 못지 않은 김지후를 영입했고, 공-수 모두에서 성실한 포워드 박지훈을 데려와 현대모비스는 만족해하고 있다. KCC는 국가대표 슈터를 저렴한 가격에 영입해 윈-윈이 될 수 있다.

두 번째 주인 공은 창원 LG다. LG는 이날 두 건의 트레이드 소식을 알렸다. 서울 삼성에서 김준일, 서울 SK에서 변기훈을 합류시켰다. 삼성에 김동량, SK에 이원대를 내준다.

김준일은 지난 시즌 막판 벌인 이관희-김시래 트레이드 당시 두 구단이 암묵적으로 약속한 트레이드였다. 아무래도 김시래쪽에 무게감이 더 있다보니, LG가 손해보는 장사를 하는 느낌이었는데 이런 후속 트레이드가 숨어있었다. 당시 삼성도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급해 김준일을 시즌 끝까지 활용한 후 LG에 보내는 시나리오였다.

변기훈-이원대 트레이드는 LG의 공격적 FA 영입에 의한 팀 개편 작업의 일환이다. LG는 FA 대어 이재도를 영입했다. 이관희까지 잔류시켜 가드 라인 정리가 필요했다. 일찌감치 정성우가 FA 자격으로 부산 KT행을 확정지었다. 그리고 알토란 같은 역할을 하던 이원대까지 보내며 이재도에게 힘을 실어주게 됐다. 대신 조성민의 은퇴로 필요한 슈팅가드 자리를 변기훈으로 메워 선수 구성의 밸런스를 잘 맞출 수 있게 됐다. LG는 또 다른 가드 박병우까지 웨이버 공시를 하며 팀 개편에 박차를 가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