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전희철 감독의 첫 트레이드 선택은 이원대

2021-06-01 12:59:00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전희철 시대'를 출범한 서울 SK가 첫 트레이드 보강을 했다.



SK 구단은 1일 창원 LG로부터 이원대(32·1m83)를 영입하고 변기훈(33·1m87)을 LG로 보내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농구스타 출신 전희철 신임 감독이 정식 취임한 뒤 실시한 전력 보강 첫 행보다. 전 감독은 지난 31일 SK나이츠의 제8대 감독으로 취임했다.

전 감독은 "SK의 8대 감독으로 취임하게 돼 영광스럽고 기쁘다. 지난 시즌의 아쉬움을 반드시 털어낼 수 있는 성과를 이뤄내겠다"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2021년 6월부터 2024년 5월까지 3년 계약인 전 감독은 기존 코칭스태프의 보직을 일부 변경하고 오는 7일부터 선수단 훈련에 들어간다.

앞서 SK는 지난 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고양 오리온에 있던 허일영을 영입하고 김민수 김준성을 은퇴시킨 바 있다.

추가 전력 보강이 필요한 가운데 1일부터 트레이드 시장이 열리자 전 감독이 선택한 첫 카드는 이원대 영입이었다.

SK는 포인트가드 자원을 늘리기 위해 이원대를 선택했다. 조성민의 은퇴에 따라 슈터가 필요한 LG에 변기훈을 내주기로 하면서 이해관계가 들어맞았다.

전 감독은 이원대가 오재현 양우섭 최원혁 등과 함께 간판 가드 김선형을 도와 활약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SK 구단은 출전 기회가 적었던 슈터 박상권을 원주 DB에 무상으로 양도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