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日, 올림픽 성화봉송때 `독도 야욕` 드러내"

2021-06-02 08:16:02

[서경덕 교수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일본이 도쿄(東京)올림픽 성화 봉송에서도 시마네(島根)현 오키(隱岐)섬을 의도적으로 코스에 넣는 등 독도를 자기 땅인 것처럼 꼼수를 썼다"고 2일 밝혔다.



서 교수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올라있는 성화 봉송 영상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16일 성화 봉송 주자들이 독도를 자기 땅으로 우기는 근거지인 오키섬과 시마네현청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자료실'을 지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성화 봉송 주자들이 이 코스를 뛰는 장면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서 생방송 됐다. 현재 녹화된 영상을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영상에서는 성화 봉송 주자들이 오키섬과 다케시마 자료실을 지날 때 의도적으로 안내판 등을 비췄다.

서 교수는 "섬 전체가 독도 왜곡 전시장이라 불리는 오키섬과 매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리는 다케시마 자료실이 성화 봉송 코스에 포함한 것은 독도를 자기땅으로 만들려는 야욕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과 조직위원회에 홈페이지에서 독도 표기를 삭제하라는 항의 메일을 보낸 바 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이메일을 알려주면서 일본 측에 문의하라고 했기 때문이다.


ghwa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