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LG, 김준일-변기훈 트레이드 영입

2021-06-01 17:52:34

김준일. 사진제공=LG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프로농구 창원LG가 트레이드로 전력을 보강했다. 높이를 강화하기 위해 서울 삼성에서 김준일(29·2m)을, 가드진 뎁스 강화를 위해 서울 SK에서 변기훈(32·1m87)을 영입했다.



LG구단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준일과 변기훈의 트레이드 영입을 발표했다. LG는 삼성에 김동량(33·1m98)을 보내며 김준일을 데려왔다. 김준일과 김동량의 트레이드는 지난 2월에 삼성과 합의한 이관희-김시래 트레이드에 포함됐던 후속 트레이드다.

2014년 드래프트 2순위로 삼성에 지명돼 프로 데뷔한 김준일은 득점력과 리바운드 능력이 우수한 토종 빅맨으로 지난 시즌 42경기에 출전해 평균 9.3점에 4.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김준일은 "언론에서도 언급이 되어 트레이드를 짐작하고 있었다. 새로운 팀에서 잘 적응하여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원대(30·1m83)를 SK에 보내면서 변기훈을 데려왔다. 변기훈은 2012~2013시즌 식스맨상을 수상한 바 있다. 프로통산 35.5%의 3점슛 성공률을 기록 중이다. LG는 이번 영입으로 기존 이관희, 이재도, 서민수와 함께 더욱 빠르고 공격적인 농구를 팬들에게 선보이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준일과 변기훈은 7일 선수단 소집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즌 준비를 시작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