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욕설, 팝콘 세례, 물병 테러까지, 신경전을 넘은 NBA 홈팬의 추태

2021-05-31 17:16:53

카이리 어빙.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이번에는 물병이다. '저격 대상자'는 카이리 어빙(브루클린)이다.



NBA 관중들의 도 넘은 신경전이다.

애틀랜타 에이스 트레이 영, 워싱턴 에이스 러셀 웨스트브룩도 당했다.

애틀랜타는 뉴욕과 동부 컨퍼런스 8강(7전4선승제)을 치르고 있다.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영은 자신을 야유하는 뉴욕 홈 팬의 'FXXX-U'라는 집단 욕설을 들었다.

다음 경기에서는 '탈모가 진행되고 있다'는 원색적 응원 구호도 나왔다.

워싱턴은 필라델피아와 동부 컨퍼런스 8강을 치르고 있다.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웨스트브룩은 머리에 팝콘 세례를 받았다. 발목 부상을 입고 라커룸으로 들어가려던 웨스트브룩의 머리로 한 팬이 팝콘을 뿌려버린 것.

그 다음은 어빙이었다. 라커룸으로 들어가려는 순간, 육중한 물병이 날라왔다. 다행히 어빙을 맞지 않았다.

팝콘을 던진 그 팬은 필라델피아 홈 구장 영구 출입 정지를 받았고, 물병을 던진 편은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보스턴에서 뛰었던 어빙은 센터 서클 중앙에 박혀 있는 셀틱스의 로고 머리를 일부러 밟기도 했다.

올 시즌 유난히 홈 팬과 슈퍼스타들의 신경전이 도를 넘고 있다. 욕설을 하고, 팝콘을 뿌리고, 물병을 던진다. 웨스트브룩은 팝콘 테러를 당한 뒤 "NBA는 선수 보호를 위해 더욱 신경써야 한다.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