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인가? 진짜인가?' 끊임 없는 노력, 6년 만의 우승 선물 받은 문경준

2021-05-31 15:20:09

6년만에 우승을 차지한 문경준. KPGA제공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문경준(39)이 KPGA 코리안투어에서 6년 만에 2승 고지에 올랐다.



문경준은 30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KB금융 리브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잡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기록, 3라운드 합계 8언더파 208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2015년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 이후 6년 만에 거둔 2승. 우승 상금은 1억4000만원이었다.

마지막 홀에서 우승 퍼트를 남기고 든 생각. "이게 꿈인가? 진짜인가?"

그만큼 간절했고, 노력했다.

지난 6년 간 우승 문턱에서 번번이 미끄러졌다.

"그동안 우승을 놓쳤을 때 주변에서 '긴장했냐', '떨렸나' 등의 말을 많이 들었다. 나는 그러고 싶어서 그런 것이 아닌데… (웃음)" 고스란히 스트레스로 다가왔다.

할 수 있는 건 더 많은 연습 뿐이었다.

"돌이켜보면 3라운드나 최종라운드에서 한 번씩 꼭 무너졌다. 생각이 너무 많았다. 너무 많은 정보들을 갖고 있었다. 체력적으로도 부족하다고 느꼈다. 그래서 긴장된 상황에 처했을 때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을 정도의 체력을 키우기 위해 노력했다. 드라이버샷 거리도 많이 늘었다."

기술적으로도 노력하고, 멘탈적으로도 더 많은 노력을 해온 선수. 이번 우승으로 마음고생을 털어냈다.

"그동안 우승 찬스를 놓쳤을 때 뒷심이 부족하다는 등 주위에서 여러 말을 들었다. 이게 실력이라고 받아들였고 우승을 위해 더 많이 연습했고 책도 많이 읽었다. 이번 우승을 계기로 더 나아질 것 같다."

그는 무슨 책을 읽고 있느냐는 질문에 가족 이야기를 했다.

"골프 멘탈, 유명 인사의 자서전, 명상 관련 좋은 이야기가 담겨있는 책을 읽는다. 또한 육아와 관련된 책도 자주 읽는다. 아내가 육아를 전담하긴 하지만 그래도 아이들은 내 인생에 있어 소중하다.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

아들 셋을 둔 '다둥이 아빠' 문경준. 그는 중계사와의 우승 인터뷰에서 "얘들아, 아빠가 우승했다, 고기 먹자~"며 활짝 웃었다.

골프계의 귀감이 되고 있는 선수. 두번째 우승은 늦었지만 세번째 우승은 빨리 찾아올 것 같은 느낌이다.

이번 우승으로 문경준은 31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391위보다 107계단 오른 284위로 올랐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