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선택, 확실한 복수. 밀워키 1라운드 마이애미에 4전 전승 스윕. 첫 4강 진출팀

2021-05-30 16:35:00

마이애미 뱀 아데바요(맨 왼쪽에서 두번째)가 밀워키 야니스 아데토쿤보에게 축하를 건넨느 장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잘못된 선택에 대한 교훈. 확실한 복수였다.



밀워키 벅스가 동부 컨퍼런스 3위의 위용을 뽐냈다. 30일(한국시각)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2020~2021 동부 컨퍼런스 8강(7전4선승제)에서 마이애미 히트를 120대103으로 눌렀다.

동, 서부 통틀어 처음으로 4강 진출팀이 나왔다. 밀워키다. 4전 전승이다.

강력했다. 1~4차전 모두 힘의 차이가 있었다.

마이애미 주전 포인트가드 고란 드라기치는 '밀워키가 지난 시즌보다 훨씬 나은 로스터가 가지고 있다'고 했다. 객관적 전력 자체가 올라갔다는 의미다.

밀워키는 올 시즌 전 절대 에이스 야니스 아데토쿤보와 계약을 맺었다. 단, 전력 보강이 효율적이라는 평가는 받지 못했다. 노렸던 크리스 폴은 피닉스 선즈로 이동했고, 보그단 보그다노비치는 애틀랜타로 갔다.

즈루 할러데이를 데려왔지만, 많은 신인 픽을 내줬다. 우승을 위해 전력 보강이 필요하다는 아데토쿤보의 요구를 맞추기 위한 패닉 바이(Panic-Buy)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마이애미는 시즌 막판 5위를 차지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들의 선택은 1라운드에서 밀워키를 만나는 6위였다.

매치업 상성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판단이었다. 밀워키는 지난 2년간 플레이오프(PO)에서 실패했다. 아데토쿤보가 클러치 상황에서 메인 볼 핸들러 역할을 수행할 수 없었다. 슈팅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비효율적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 1라운드에서 밀워키는 약점이 없었다. 아데토쿤보와 미들턴의 승부처 2대2 공격은 더욱 정교해졌다. 즈루 할러데이가 공수에서 맹활약. 여기에 브린 포브스가 정확한 3점포로 지원하면서 아데토쿤보의 승부처 슈팅 약점을 최소화했다. 결국, 힘에서 마이애미를 눌렀다. 과연 밀워키가 2년 동안 약했던 PO 징크스를 깰 수 있을까. 일단 1라운드에서는 강력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