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시기, 다시 일어설 힘이 됐다" 2승 달성 지한솔, 이번에는 안 울려고 했는데…

2021-05-30 18:41:33

우승포즈 취하고 있는 지한솔. KLPGA 제공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지한솔(25)이 같은 코스에서 2승을 달성했다.



지한솔은 30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천46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9회 E1 채리티오픈(총상금 8억원) 최종일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8언더파 198타. 1라운드 부터 줄곧 1위를 달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2위 하민송(25)을 2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

전날 2라운드까지 1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린 지한솔은 14번 홀(파3), 15번 홀(파4)에서 연속 중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3타 차로 벌리며 쐐기를 박았다.

지난 2017년 11월 ADT캡스 챔피언십 이후 3년 6개월 만의 2승째. 그 당시에도 사우스스프링스CC에서 우승을 했다.

지한솔은 "첫 우승을 여기서 해서 그런지 마음이 편한 것 같다. 경기를 하면서 마음 편하게 즐기면서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한솔은 5월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4개 대회에서 우승, 준우승, 3위를 차지하며 시즌 상금 2억9835만원을 기록, 상금 부문 2위에 올랐다.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그는 "동계훈련 동안 내가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걱정하면서 훈련했다. 시즌 첫 대회에서 예선탈락을 한 다음 이 악물고 했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우승에 대한 집착을 버리니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3년 전 첫 승 당시 감격에 겨워 펑펑 울었던 지한솔은 이번에는 담담하게 웃으면서 인터뷰 하려 애썼다.

'마음고생이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잠시 목이 메었던 지한솔은 "첫 우승 후 기대치가 커져 샷이 흔들렸다. 1년 반 정도 힘든 시간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약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올 시즌은 첫 승이 목표였다. 앞으로 우승 한다기 보다 매 순간 이뤄야 할 목표인 69타만 친다는 생각으로 임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며 환하게 웃었다.

장하나(29)와 안나린(25)이 나란히 15언더파 201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 전까지 투어 통산 49억5388만 9379원의 상금을 벌었던 장하나는 3위 상금 5200만원을 보태 KLPGA 사상 최초로 통산 상금 50억원을 돌파했다. 장하나는 "내가 세운 최초 기록이라 의미가 있다. 앞으로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유해란은 14언더파 202타로 단독 5위.

최근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던 박민지(23)는 대회 초반 그린 스피드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8위로 대회를 마쳤다. 박민지는 시즌 상금 5억 원을 돌파(5억404만원)하며 상금 1위를 지켰다.

메이저 대회 KLPGA 챔피언십 2연패의 주인공 박현경(21)은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