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당 1센트'…중국산 저가 공세에 미 마스크업체들 문 닫는다

2021-05-30 08:06:57

[아메리칸 서지컬마스크 회사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시장에 뛰어든 미국의 마스크업체 20여곳이 다시 시작된 중국산 '저가 공세'에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마스크 규제 완화에 따른 수요 급감의 영향도 있지만, 이보다 올해 초부터 중국산 저가 개인보호장구 수입이 재개된 것이 더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소 3개 기업이 최근 들어 마스크와 의료용 가운 생산을 중단했고, 나머지 업체들도 생산량을 현저히 줄였다.
지난해 창설된 미 마스크제조업협회는 27개 회원사가 이미 인력의 50%를 줄였다며, 워싱턴 정가의 조직적 대응이 없다면 대부분의 기업이 두 달 내로 완전히 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버지니아주에서 1년 전 창업한 마스크 제조사 프리미엄PPE는 직원 280명울 대부분 일시해고했다. 이 회사 공동 소유주인 브렌트 딜리는 NYT에 "앞으로 6개월 뒤 우리 중 다수가 사라질 것"이라며 "미국에 다음번 보건위기가 닥치면 좋지 못할 것"이라고 염려했다.

중국 업체들은 미국산 마스크의 10분의 1에 불과한 낮은 가격으로 덤핑 공세를 벌이는 것으로 마스크 업계와 미 의회는 보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제 수술용 마스크 수입 가격이 장당 최저 1센트까지 내려갔다. 미국산 동종 제품은 장당 10∼15센트에 팔린다.


플로리다주 의료용품 제조사 뎀테크의 루이스 아르게요 부사장은 "전면적인 경제 전쟁"이라면서 "중국은 이 업계에서 아무도 살아남지 못하게 만드는 작전에 착수했고 현재까지 그들이 이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이달 1천500명을 일시해고했고, 향후 몇 주에 걸쳐 마스크 제조 인력 500명을 추가 해고할 방침이다.

마스크제조업협회는 상당수 중국산 개인보호장구 수입품이 제조원가 이하에 팔리고 있다며 세계무역기구(WTO)에 불공정 무역 제소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방정부와 의회도 대응에 나서고 있다.

팀 매닝 백악관 코로나19 공급조정관은 연방기관들에 자국 제품 조달을 독려하는 한편, 미국산 의료용품들을 전략적 비축 물자로 확보하기 위해 몇 달 내로 수십억 달러의 예산을 지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의회에서도 앞으로 3년 동안 미국 내 필수 의료장비 제조사들에 연간 5억달러를 지원하는 법안이 양당의 초당적 지지를 얻고 있다.

로이드 암브러스트 마스크제조업협회장은 "정부의 무기한 지원을 바라는 것은 아니다"라며 "의회가 문제를 바로잡기 전에 중국의 불공정한 압력이 갓 태어난 우리 업계를 죽이고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