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국·중국 등에 의료방역품 공동비축제 제안

2021-05-28 07:58:10

(서울=연합뉴스) 외교부는 27일 저녁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제3차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2021.5.28 [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27일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3차 화상회의를 열고 관련국 간 실질 협력 사업 등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의에는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등 6개국 정부의 외교·보건 당국자와 주한대사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포함해 향후 신종 감염병 발생 시 긴급 방역물품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참여국 간 '의료 방역물품 공동 비축제'를 조기에 구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또 감염병 대응과 관련한 공동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 필요성을 강조하고, 공동 교육·훈련의 구체적인 수요를 파악하기 위한 전문가 화상회의를 하반기에 개최하자고 밝혔다.

이에 참여국들은 대체로 공감을 표하면서 구체사항은 지속해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참석자들은 운영세칙 채택 등 협력체의 제도화 진전 방안에 관해서도 지속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향후 북한의 협력체 참여가 역내 초국경적 보건안보 사안에 대한 공동대응과 협력을 강화하는 데 있어서 중요하다는 인식도 공유했다.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는 코로나19를 비롯한 초국경적 보건안보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지역 협력 구상으로, 지난해 12월 한국 주도로 출범했다.

gogo213@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