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큰 막내, 우리은행 박지현 '폭풍 성장ing'

2021-05-26 06:47:00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부족하다고 생각한 부분을 채우고 싶었어요."



박지현(21·아산 우리은행)은 대한민국 여자농구가 기대하는 인재다. 2018년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우리은행의 유니폼을 입었다. 그해 신인선수상도 박지현의 몫이었다. 박지현은 매 시즌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2020~2021시즌 정규리그 30경기에서 평균 36분44초 동안 15.37점-10.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역설적이게도 박지현은 성장을 통해 자신의 부족한 면을 깨달았다. "지난 시즌 언니들 부상 때문에 어려움이 있었어요. 팀에서 제 비중이 갑자기 늘어났죠. 어떻게 보면 제게는 기회였을지도 몰라요. 하지만 막상 뛸 때는 어렵고, 힘들더라고요. 많이 배웠어요. 아쉬움도 남고요. 경기를 치르면서 내가 어떤 것을 해야하는지 배웠어요. 경기 외적으로도 많이 배웠어요. 아직 모르는 게 많지만요."

무서움 없이 내달리던 박지현. 그는 플레이오프를 통해 더 큰 깨달음을 얻었다. "정규리그에서 우승해서 정말 기뻤어요. 하지만 마냥 좋지는 않았어요. 플레이오프 걱정이 많았죠. 준비할 시간이 많지 않았거든요. (김)정은 언니도 빠져있었고요. 포기는 하지 않았어요. 하지만 확실시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은 다르다고 생각했어요. 아직 제가 어리다는 것도 느꼈고요."

새 시즌 준비 과정부터 다르다. 이를 악물었다. "프로 네 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어요. 저 개인적으로 마음가짐과 준비 과정이 좀 달라진 것 같아요. 부족하다고 생각한 부분을 채우고 싶었어요. 비시즌 동안 계속 운동을 했어요. 웨이트 트레이닝도 하고 처음으로 필라테스와 리듬 트레이닝도 했어요. 볼 운동도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스킬 트레이닝도 했어요. 팀 훈련하면 개인 훈련을 할 시간이 없거든요. 그래서 비시즌 때 꾸준히 운동을 했어요. 프로에서 지내면서 확실히 생각이 달라진 것 같아요."

박지현은 올 여름 태극마크를 달고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한다. 그는 전주원 대한민국 여자농구대표팀 감독의 부름을 받고 진천선수촌에 합류했다.

"영광스러워요. 국가대표가 되는 것도 힘든데 올림픽이라는 무대는 더 어렵잖아요. 그 자체만으로도 감사하고, 영광이죠. 기대가 돼요. 사실 올림픽 티켓은 언니들이 딴 거잖아요. 저는 그때(올림픽 최종예선) 없었으니까요. 그래서 잘하고 싶어요. 올림픽에 가면 다른 나라 선수들이랑 붙잖아요. 더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훌쩍 큰 막내. 그의 '폭풍 성장'은 현재 진행형이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