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폼페이오 "중 우한연구소서 코로나 기원" 또 제기

2021-05-26 08:14:26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라는 주장을 재차 꺼내 들었다.



25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 잡지 포브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한 실험실에서 나왔다는 점을 거의 의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관련 질문을 하는 사회자를 향해 "나는 당신이 이것(바이러스)이 그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점에 대해 '어쩌면'(potentially)이라는 단어를 빼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한연구소 기원설을 거의 확신한다는 취지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도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 나온 것을 확신한다며 진상을 밝히지 않으면 비슷한 전염병 대유행이 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학자, 심지어 미국 정부의 과학자들까지 내가 본 똑같은 정보를 본 것이 틀림없음에도 이를 부인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라며 지난해 우한연구소 발원설에 부정적 입장을 취한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거명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그들(중국)은 오늘도 이 똑같은 연구소에서 실험하고 있다. 1년여 전 발생한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이는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재임 시기 코로나19 대유행 책임론을 놓고 중국과 대립각을 세운 두 사람이 약속이라도 한 듯 우한연구소 기원설을 다시 한번 제기한 것이다.

또 월스트리트저널이 미 정부의 비공개 정보보고서를 인용해 우한연구소가 바이러스 유출지라는 의혹을 제기하는 와중에 나온 발언이기도 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응 실패로 궁지에 몰리자 '중국 바이러스', '우한 바이러스'라 칭하며 중국 책임론을 꺼내 들고 우한연구소 발원 가능성을 종종 언급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우한연구소 기원설에 직접 언급을 피하면서도 투명한 조사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염병 대유행의 기원에 대해 보다 투명한 조사에 들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올해 3월 활동한 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은 우한 현장조사 후 내놓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가설은 사실일 가능성이 극히 낮다고 밝힌 바 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