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신상]스릭슨, '옐로우-화이트' 조합에 이어 '오렌지-화이트' Z-STAR 디바이드 볼 출시

2021-05-25 17:33:16



스릭슨이 오렌지-화이트 Z-STAR DIVIDE 시리즈를 출시한다.



기존의 옐로우-화이트에 이은 새로운 컬러 디바이드 볼의 탄생이다.

스릭슨은 지난 3월 Z-STAR DIVIDE 시리즈를 출시했다. 하나의 컬러로 이루어진 기존 골프볼과 달리 두 가지 컬러로 구성된 파격적인 신제품. 반은 옐로우, 반은 화이트로 색이 나뉘어진 신개념의 컬러볼이다.

출시 초기부터 개성을 중시하는 골퍼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골프볼 시장의 '인싸템'으로 자리매김 했다. 특히 유니크함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 골퍼들에게 반응이 뜨겁다. 컬러볼 선호도가 높은 여성 골퍼들에게도 큰 인기다.

이번에 추가된 오렌지-화이트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옐로우-화이트 컬러에 비해 색 대비가 강해 퍼팅 얼라인먼트 시 시각적으로 더욱 편리해졌다. 어프로치나 벙커 샷에서도 두 가지 컬러의 강한 대비로 인해 더 쉽게 스핀량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이 볼을 사용한 사람들은 독특한 컬러 덕분에 코스 공략에 시간적 여유가 더 생겼다고 이야기 한다.

멀리서도 자신의 공을 쉽게 구분할 수 있어 카트에서 거리를 확인하고 클럽의 선택과 코스 공략을 생각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더 생겼다는 긍정적 평가다.

옐로우-화이트 컬러가 '입문용'이라면 오렌지-화이트 컬러는 DIVIDE의 효과를 극대화한 '심화용'이다.

오렌지-화이트 DIVIDE는 눈에 더 잘 띄어 야간 라운드 할 때 안성맞춤이다. 여름 골프 시즌으로 접어들면서 늘어나는 야간 라운드에서는 밝은 조명 때문에 화이트 컬러 볼을 찾기 어렵다. 하지만 오렌지-화이트 컬러 볼은 쉽게 찾을 수 있다. 스릭슨 Z-STAR의 스핀 스킨 코팅, 커버와 코어 기술 모두 똑같이 적용돼 어떤 상황에서도 최상의 스핀으로 스코어를 줄여준다.

시각적 특징과 기능성을 겸비한 스릭슨 Z-STAR DIVIDE는 2012년 그레엄 맥도웰이 벙커 샷에서 스핀량을 확인하고 싶다는 요청에 따라 개발되었다, 이번 마스터스 챔피언인 마쓰야마 히데키도 경기 전 연습 그린에서 Z-STAR DIVIDE로 퍼팅 연습을 하면서 퍼팅 점검을 한다. 두 개의 색으로 구성된 면이 퍼팅 얼라인먼트 시에 배열 시력을 향상시켜 퍼팅 정확도를 더욱 높여주고, 그린 주변 숏게임 시 볼의 스핀과 방향성, 볼의 낙하지점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