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3승 목표 달성' 박민지 2개 대회 연속 우승, 박주영 꺾고 두산 매치 플레이 우승

2021-05-23 17:32:19

박민지가 23일 춘천 라데나 컨트리클럽에서 두산 매치 플레이 결승에서 1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KLPGA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박민지(23·NH투자증권)가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박민지는 23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6336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결승에서 박주영(31·동부건설)의 추격을 따돌리고 마지막 18번 홀(파5)을 남기고 세 홀을 앞서 '매치 퀸'에 등극했다.

압도적인 상승세다. 박민지는 올 시즌 치러진 KLPGA 투어 6개 대회에서 절반을 우승으로 장식했다. 지난달 말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시즌 첫 우승을 따낸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아 지난주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거뒀다. 그리고 유일한 매치 플레이 대회 정상까지 점령하면서 개인통산 7승째를 따냈다.

우승상금 2억원을 보탠 박민지는 상금랭킹 1위(4억8604만원)를 유지했다.

전반 나인은 박민지가 앞서갔다. 2번 홀(파5)에서 기선을 제압한 박민지는 3번 홀(파3)에서 박주영에게 홀을 내줘 타이를 이뤘지만, 이후 5번(파4)과 7번(파3)에서 홀을 따내며 두 홀을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에는 박주영의 추격이 거셌다. 박주영이 10번 홀(파4), 12번 홀(파5), 14번 홀(파4)에서 앞서갈 때 박민지는 13번 홀(파3)만 챙기며 두 홀차가 순식간에 타이로 변했다.

그러나 박민지의 강한 집중력은 15번 홀(파4)과 16번 홀(파3)에서 빛났다. 박민지가 15번 홀에서 6m 중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데 이어 16번 홀(파3)에선 파 퍼트 성공으로 두 홀차 리드, 도미 상황을 만들었다. 그리고 17번 홀(파4)에서도 승리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우승 후 감격의 눈물을 보인 박민지는 "주영이 언니가 잘 치고 있어 도미라도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17번 홀에 임했다"며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지 않았다고 했다.

시즌 3승 목표를 달성한 것에 대해선 "목표를 다 이뤘는데 생각하지도 못하게 빨리 이뤄서 당황스럽다. 이젠 새로운 목표를 세워야 한다. 상반기를 끝내기 전 한 번 더 우승하고 싶다"며 다부진 모습을 보였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