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드민턴의 쾌거…12년만에 세계연맹 이사 배출했다

2021-05-23 16:05:09

김중수 배드민턴협회 부회장이 세계배드민턴연맹 이사로 당선됐다. 사진제공=대한배드민턴협회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대한배드민턴협회 김중수 부회장(61)이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이사로 당선됐다.



한국 배드민턴으로서는 12년 만에 세계연맹의 핵심 집행부인 이사회 멤버(Council member)를 배출한 쾌거다.

협회는 "22일 밤(한국시각) 열린 2021년 제82차 BWF 정기총회에서 전체 임원을 뽑는 선거를 실시한 결과 김중수 부회장이 이사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번 총회는 세계 170개 회원국 중 151개 BWF 회원국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당초 중국의 수저우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고, BWF 임원 선거를 전자투표로 실시했다.

선거 결과 김 부회장은 총 228표를 얻어 총 31명의 이사 후보자 가운데 상위권인 6위를 기록하며 이사직을 맡게 됐다. BWF 이사회는 세계 배드민턴 정책의 방향을 수립하고 최종 심의·결정하는 중요한 기구다. 이사를 보유한 국가는 그만큼 세계 무대에서 높은 위상을 자랑할 수 있는 등 자존심의 상징이기도 하다.

김 부회장은 "그동안 제가 추진해 온 배드민턴 저개발국가 지원 사업, 네팔, 몰디브 등의 코치 파견, 국제대회 개최 시 외국 청소년 강습 초청 사업 등이 각 국 대표의 마음을 움직인 것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한국 배드민턴을 알릴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배드민턴 강국에 속하는 한국 BWF 연맹 이사를 배출한 것은 12년 만이다. 강영중 전 회장이 BWF 수장을 맡았던 시기(2005~2013년)에 '한국 배드민턴 레전드' 방수현이 2005∼2009년 이사직을 수행한 이후 처음이다.

2015년부터 아시아배드민턴연맹 부회장을 맡고 있기도 한 김 부회장은 '1인다역'으로 한층 바빠지게 생겼다. 지난 1월 제2대 한국실업배드민턴연맹 회장으로 선출돼 협회와 실업연맹의 지휘 업무를 병행하는 가운데 BWF의 중책까지 맡게 된 것.

선수 출신인 김 부 회장은 국가대표 주니어팀 코치(1987∼1990년), 국가대표 코치(1991∼2000년), 국가대표 감독(2001∼2010년, 2012년 9월∼2013년 3월), 대한배드민턴협회 이사(2011∼2013년 1월), 대한배드민턴협회 전무이사(2013년 2월∼2016년 7월) 등을 역임했다.

한편 이번 선거에서 BWF 회장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출신인 폴 에릭 라르센(덴마크) 현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이번에 선출된 임원은 차기 올림픽 다음해인 2025년까지 BWF 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