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3년 재계약 김강선, 오리온 통산 최다 경기 출전 목표

2021-05-21 17:57:29

오리온 김강선.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김강선이 오리온과 FA 재계약했다. 기간은 3년, 총 보수 2억원. 연봉 1억4000만원이다.



고양 오리온은 20일 김강선과 재계약을 발표했다.

2009년 신인드래프트 8순위로 오리온에 합류한 김강선은 뛰어난 수비력과 정확한 3점포로 리그에서 손꼽히는 3&D 자원이다.

오리온은 올 시즌 주목받는 구단이었다. FA로 풀린 4명이 모두 쏠쏠한 자원이었다. 허일영은 SK와 재계약했고, 오리온은 김강선과 한호빈을 잡는데 성공했다.

김강선은 오리온에서만 통산 440경기에 출전했다. 오리온 구단 역사상 최다 출전 기록은 프랜차이즈 스타 김병철 코치(556경기)가 가지고 있다. 3년간 꾸준히 출전한다면 경신이 가능하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