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 김태홍, 정든 코트 떠나 고려대 코치로 새 출발

2021-05-20 16:30:00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김태홍(원주 DB)이 정든 코트를 떠나 지도자로 새 출발한다.



원주 DB는 20일 '김태홍이 2020~2021시즌을 끝으로 코트를 떠난다. 구단 은퇴선수 프로그램을 통해 김태홍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1년 프로에 입문한 김태홍은 2016년 DB의 유니폼을 입었다. 4년 동안 캡틴을 역임하며 2017~2018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이제는 정든 코트와 이별하고 지도자로 새 삶을 살아간다. 그는 6월1일부터 고려대 코치로 합류 예정이다.

김태홍은 "오랜 고민 끝에 은퇴를 결정했다. 진로에 대해 많은 걱정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이렇게 기회를 주신 구단에 먼저 감사 드린다. 지금까지 선수로서 오랜 시간 행복하게 농구를 하게 해준 지도자분들, 구단관계자, 팬들께 감사하다. 무엇보다 힘들 때도 곁에서 믿고 지켜준 아내와 가족에게 고맙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DB는 은퇴선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선수가 은퇴 후 지도자로서 성공적인 경력전환이 가능하도록 이어준다. 동시에 아마추어 농구발전에도 기여하기 위해 2019년부터 운영해나가고 있다. DB에서 은퇴한 선수들은 자신의 모교 농구부에서 코치로 활동하며 지도자 경험과 아마추어 농구시스템 등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또한, 구단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아마추어선수들에 기량뿐 아니라 인성과 전력분석에 대한 자료를 제공 받게 된다. 2019년 프로그램 시작 후 첫 대상자인 이광재(연세대)와 이지운(한양대)에 이어 이번에는 김태홍이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