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백스 백신 요청 北, 접종 상황 모니터링 수용엔 '난색'

2021-05-20 09:22:54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평양 락랑구역 충성초급중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학생들에게 방역 규정을 철저히 교육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6일 전했다.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복도에 늘어서 체온을 재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측에 백신 공급을 요청하고도 접종 상황 모니터링을 수용하는 것에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19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한 베이징(北京)발 기사에서 코백스 측이 북한에 백신 공급 조건으로 접종이 적절하게 이뤄지는지 확인하기 위한 모니터링 요원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북한 측이 접종 대상자 등 상세한 접종 계획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북한은) 코백스 측이 제풀에 꺾여 모니터링 없이 공급해 주기를 기다리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이를 근거로 북한에 대한 구체적인 백신 공급 시기를 전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작년 1월 말부터 국경 봉쇄에 나선 북한은 백신 확보가 어려운 빈곤국과 개발도상국의 백신 확보를 돕기 위한 선진국의 지원 프로젝트인 코백스에 지원을 요청했다.

코백스 측은 애초 북한에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70만회 접종분을 이달 말까지 공급할 계획이었지만 일단 올해 하반기로 연기했다.
이와 관련, 교도통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라이선스 생산하는 인도가 자국 내의 감염 확산을 이유로 수출을 제한한 상황에서 북한 측의 미온적인 대응이 애초 공급 계획에 차질을 빚은 요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교도통신은 북한이 감염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이를 두고 회의적인 견해가 많다면서 철저한 이동 제한과 격리를 통해 수도 평양 등으로의 확산을 막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감염 상황이 악화할 경우 북한이 중국산 백신을 도입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다른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국경 봉쇄는 국민 통제를 강화하는 데에도 안성맞춤이다. 백신과 관계없이 봉쇄는 계속될 것"이라고 통신은 내다봤다.

[https://youtu.be/BpmDPkIO-Y0]
parksj@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