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치매 노인 화이자 백신 하루 2번 접종…관리 체계 도마

2021-05-17 13:10:35

화이자 백신 접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광주 서구에서 치매 질환을 앓고 있는 80대 노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하루 2차례 연달아 접종받은 것으로 드러나며 접종자 관리 체계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17일 광주 서구 등에 따르면 서구 거주민인 A(85) 씨는 지난달 28일 지역 예방접종센터인 염주체육관에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았다.
그는 15분여간 이상 반응 관찰을 마치고 접종센터 밖을 나섰지만, 치매를 앓고 있던 A씨는 다시 접종을 받기 위해 접종 센터로 입장했다.

접종 센터 입구에서 신원을 확인하는 절차가 있었지만, 단순히 '접종 대상자'인지 여부를 확인했을 뿐이었다.
결국 접종 대상자로 분류돼 있던 A씨는 또다시 예진을 거쳐 2번째 접종을 받게 됐다.

이러한 사실은 2번째 접종을 마친 A씨를 전산 시스템에 등록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서구 방역당국은 곧바로 질병관리청에 과용량 접종자로 보고하고 매뉴얼에 따라 7일간 이상 징후 등을 관찰했지만 특별한 이상 증세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후 A씨는 폐렴 등의 증상으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구 관계자는 "(접종을 1차례 더 맞는 정도의) 과용량 접종으로는 건강에 큰 무리가 가지 않는다"며 "7일간 이상 반응을 지켜봤지만 별다른 징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가 다른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과용량 접종과 인과 관계가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in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