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코로나 확진 이틀연속 최다…한국기업 '조업 차질' 비상

2021-05-17 13:05:08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트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최다치를 기록하면서 4차 유행이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다.



17일 베트남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확진자가 165명 나온데 이어 다음날에도187명이 나왔다.

하루 기준으로 이틀연속 신규 확진자가 최다치를 기록한 것이다.

이날 들어서도 오전 현재 37건의 확진사례가 보고됐다.

지역별로는 박장성 22명, 박닌성 11명, 빈푹성 3명, 뚜옌꽝성 1명 등이다.
베트남은 지난달 27일 이후로 4차 지역감염이 확산하면서 지금까지 27개 시와 지방성에서 1천17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로는 박장성(336명)과 박닌성(252명)의 확산세가 두드러진다. 전날에만 확진자가 각각 98명, 47명 나왔다.

또 하노이(221명), 다낭(135명), 빈푹성(86명)에서도 지역 감염이 다수 발생했다.

이중 박장성과 박닌성에는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의 생산시설이 몰려있어 조업 차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박장성에 있는 A사는 지난 9일 확진자가 나온 뒤 근로자 4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조업이 중단된 바 있다.

이 회사는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의 협력업체다.

현재 박장성에 있는 한국기업 중 일부는 보건당국의 직원 시설격리 조치로 인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ums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