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SG워너비 인기 역주행에 편승하는 사람들…"콘서트 음원 발매, 멤버들과 상의無"

2021-05-05 17:35:0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SG워너비의 인기에, 멤버들과 상의도 없이 노를 젓는 사람들이 나타나고 있다.



과거 SG워너비 멤버들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한 포켓돌스튜디오 측은 5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SG워너비의 2006년에 있었던 40회의 전국투어 콘서트 중 일부 실황 음원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은 당시 콘서트 기획자가 간직해 온 라이브 실황 DVD를 이용한 것으로 '내 사람', '느림보', '사랑했어요', '비익조' 등 2006년에 발매돼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SG워너비 3집은 물론, 1집과 2집 앨범의 음원도 다수 포함될 예정이다.

포켓돌스튜디오 측은 "'그때 그 시절을 기억하니'의 테마를 가진 이번 'Do you remember' 음원을 통해 팬들이 SG워너비를 계속 아껴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음원을 출시하는 바이다"고 음원 발매 이유를 설명했다.하지만 해당 음원 발매는 SG워너비를 아낀다는 말과 달리 SG워너비 멤버들과는 전혀 상의하지 않고 이뤄진 일이었다. SG워너비의 멤버 김용준, 김진호, 이석훈이 소속된 소속사 더블에이치티엔이, 목소리엔터테인먼트, C9엔터테인먼트는 음원 발매 소식 이후 "해당 음원 발매는 SG워너비 멤버 김용준, 김진호, 이석훈을 비롯해 멤버들의 소속사와도 어떠한 사전 협의도 거치지 않은 사안이다"고 밝혔다.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접한 소식에 당혹감을 감추기 어렵다. 상업적 목적의 수단으로 SG워너비를 이용하는 비도덕적인 행위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바이며, 관련 음원 발매는 SG워너비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또한 SG워너비는 음원 제작자가 "SG워너비 음원 수익금 일부를 음원 유통사로부터 정산 받지 못했다"며 지난해 8월 제기한 소송에 대해서도 "멤버들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법정 다툼"이라고 단호히 선을 그었다.

음원 발매를 발표한 포켓돈스튜디오는 SG워너비를 제작한 관계자가 관계를 맺고 있다. 하지만 현재 SG워너비의 멤버 김용준, 김진호, 이석훈은 모두 다른 소속사에 소속돼 있다. 멤버들은 개인 활동과 그룹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2004년 '타임리스'로 데뷔한 발라드 그룹 SG워너비는 2000년대 중후반 차트를 휩쓸며 인기를 끌었다. 최근에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완전체 멤버들이 출연, 여전한 명품 라이브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유튜브에 공개된 '놀면 뭐하니?' SG워너비 라이브 영상은 무려 900만뷰를 돌파했으며 과거 SG워너비의 명곡들 또한 음원 차트를 역주행하고 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so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