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핫포커스]'황제' 레오의 귀환, 19세 사닷+2년차 러셀이 내민 도전장

2021-05-05 17:27:53

1순위의 행운을 잡은 OK금융그룹의 선택은 레오. 사진=스포츠조선DB, KOVO

[청담동=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사실상 '레오 드래프트'였다. 2021 프로배구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 참석한 사령탑들의 시선은 한 곳에만 쏠려있었다.



드래프트 전 배구 관계자들의 의견은 사실상 일치했다. "레오(레오나르도 레이바·31)만한 선수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이미 V리그를 경험한데다, 올해 31세인 나이도 배구선수로서 전성기라는 것. 한창 때보다 점프는 조금 떨어지지만, 스텝이나 팔스윙은 예전처럼 부드럽다는 평이다.

레오는 설명이 필요없는 선수다. 가빈 슈미트, 로베르토 시몬과 더불어 V리그 역대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꼽힌다. 3시즌 연속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고, 두 차례 우승을 품에 안았다. 2m7의 큰 키에서 내리꽂는 고공 강타는 타 팀에겐 악몽이었다. 전임자 가빈과 자주 비교됐지만, 가빈과 달리 리시브도 책임지는 레프트였다. 지난 시즌에는 아랍에미리트(UAE) 알 자지라에서 뛰었다.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신임 감독을 제외하면, 현재 V리그 사령탑 6인은 가빈 슈미트와 레오가 이끌던 삼성화재 블루팡스의 전성기를 지켜본 인물들이다. 레오가 주는 무게감이 남다를 수밖에 없다.

1순위 지명권은 예상 외로 10.7%(15/140)의 확률을 뚫고 지난해 정규리그 4위 OK금융그룹 읏맨이 차지했다. 최하위였던 삼성화재와 희비가 극명하게 교차하는 순간. 석진욱 감독은 뜻밖의 행운에 기뻐하며 망설이지 않고 레오를 지명했다.

하지만 석 감독의 고민은 그때부터 시작됐다. 그는 "레오가 전보다 살이 쪘더라. 지금 머릿속에 '레오를 어떻게 관리하고 운동시킬 수 있을까'하는 걱정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레오는 "난 삼성화재 시절처럼 고되게 훈련해야 더 잘하는 선수인 것 같다"고 화답했다.

석 감독은 선수로서 레오와 한 시즌을 함께 했고, 이후 OK저축은행(현 OK금융그룹) 코칭스태프로 레오의 삼성화재를 꺾고 우승했다. 6년 만에 레오와 감독과 선수로 재회하게 됐다. OK금융그룹 관계자는 "요즘 사회 공헌 활동을 많이 했더니 복이 왔다"며 기뻐했다.

2순위 한국전력 빅스톰, 3순위 삼성화재는 황급히 목표를 수정했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의 선택은 2002년생 바르디아 사닷(19). 지난 시즌 V리그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 스타즈)와 여러모로 비교되는 선수다. 케이타와 같은 팀(OK NIS)에서 뛰었고, 케이타보다 40일 가량 생일이 늦어 V리그 역대 최연소 선수다. 2m7의 라이트다.

장 감독은 "젊음이 짱이죠"라며 웃었다. 이어 "레프트 라이트 다 볼 수 있는 선수다. 테크닉은 케이타가 좀더 나은 것 같지만, 높이는 절대 밀리지 않는다. 어린 선수니까 성장 가능성이 더 크다"면서 "박철우가 풀시즌을 뛰지 못한다는 전제 하에 지명했다. 올해는 대권에 도전하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닷은 V리그 역사상 첫 이란 선수이기도 하다. 사닷은 "V리그를 전부터 지켜봤다. 한국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우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케이타와의 만남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여러 차례 트레이드로 배구판을 달궜던 삼성화재는 이번 오프시즌에도 유일한 FA 이적인 백광현의 영입을 성사시키는 등 발빠른 행보를 보였다. 하지만 외국인 선수 1순위를 놓치는 불운이 뒤따랐다. 고희진 감독은 "구슬 운이 참 그렇다"며 한숨을 쉬었다.

2m6의 라이트 카일 러셀(28)은 레오를 놓칠 경우에 대비한 2순위 픽. 고 감독은 "지난해 한국전력에서는 변칙적으로 레프트로 기용됐지만, 우리 팀에선 원래 포지션인 라이트로 뛴다. 최대한 러셀의 능력을 끌어내보겠다"고 했다. 그가 추구해온 '강서브' 기조에 잘 맞는 선수다.

러셀은 V리그 복귀에 기뻐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라며 한국말로 인사를 건넨 뒤 "삼성화재는 젊고 활기찬 팀이다. 그런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우리카드 위비와 KB손해보험 스타즈는 알렉스 페헤이라(30), 노우모리 케이타(20)와 각각 재계약했다.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는 세르비아 출신 보이다르 브치세비치(23), 대한항공 점보스는 호주 출신 링컨 윌리엄스(28)를 새로운 외인으로 선택했다.

레오는 자유계약 시절 선수였던 만큼, 이번 트라이아웃에서는 1년차(신규선수)로 분류된다. 레오를 포함해 새롭게 V리그에 뛰는 선수들은 첫 시즌 계약유지 금액(3, 6라운드 종료시 지급)을 포함해 총액 40만 달러(약 4억 4800만원)를 받는다. 2년차에도 같은 팀과 재계약한 알렉스와 케이타는 총액 60만 달러를 받게 된다.

청담동=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