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Live]'또 불운' 라이블리, 6이닝 무실점 4G 연속 QS에도 첫 승 신고 실패

2021-05-05 16:06:24

2021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2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라이블리.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4.22/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외인 벤 라이블리의 불운이 길어지고 있다.



6이닝 무실점의 눈부신 호투를 펼치고도 6경기 째 시즌 첫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라이블리는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의 시즌 4차전에 선발 등판, 6이닝 3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최근 활화산 삼성 타선을 감안하면 당연히 승리해야 하는 기록.

하지만 하필 한화 좌완 에이스 라이언 카펜터를 만났다.

카펜터는 7회까지 단 4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봉쇄했다. 4회 무사 1,3루, 6회 1사 만루 황금 찬스가 중심 타선에 걸렸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1회 1사 2루 위기를 벗어난 라이블리는 큰 위기가 없었다. 4회 2사 후 힐리에게 맞은 2루타가 첫 피안타일 정도로 구위가 좋았다. 다양한 공으로 한화 타선의 타이밍을 빼앗으며 탈삼진을 8개나 빼앗았다.

허삼영 감독은 경기 전 "승리하면 좋지만 마운드 내려올 때 확신을 가질 수 있으면, 이날 경기에서 소득을 거두는 것"이라고 했다. 비록 첫 승을 또 한번 미뤘지만 갈수록 믿음이 가는 피칭을 하는 라이블리의 듬직한 호투였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