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기현 감독 "이정협, 에너지 폭발해 경기에 큰 영향 미치길"

2021-05-05 15:41:44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잠실=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이정협이 에너지를 폭발해주길."



설기현 경남FC 감독이 기대감을 드러냈다.

경남FC는 5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서울 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10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최근 분위기는 좋다. 경남은 2연승을 달리며 중위권 도약을 노리고 있다.

설 감독은 "(초반과 비교해) 경기를 하면서 선수들이 서로 익숙해진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새로 온 선수들이 꽤 있다. 전술적 이해, 서로의 플레이 방식이 맞아가고 있다. 초반에 쉽게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던 부분이 있다. 막상 부딪쳐보니 쉽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 안 좋은 결과도 있었다. 마무리도 되지 않았다. 지금 확 바뀐 것은 아니다. 흐름을 탄 것도 아니다. 우리가 이랜드 원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래서 이번 경기가 더욱 중요하다. 결과를 어떻게 가지고 가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키 플레이어는 단연 이정협이다. 경남은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FA)으로 이정협을 품에 안았다. 적응 시간이 필요했다. 이정협은 시즌 초반 기대만큼의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경남 유니폼을 입고 리그 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발휘하고 있다. 다만, 직전 경기에서는 근육 부상으로 전반 뒤 교체 아웃됐다.

설 감독은 "이정협은 약간 근육 부상이 있었다. 다행히도 괜찮다. 세이브한 에너지를 최대한 폭발해서 결과에 큰 영향을 끼치길 바란다. 나는 최고의 공격수는 아니었다. 성향이 다르다. 딱히 할 말은 없다. 이정협의 장점이 있다. 이정협이 슈틸리케 감독께 각별한 사랑을 받았던 이유를 기억했으면 좋겠다. 잘하는 것을 하다보면 결과는 따라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장점을 최대한 살리고 활용하면 동료에게 기회가 나기도 한다. 팀 플레이 속에서 기회가 만들어지기도 한다. 새 팀에 와서 문화가 다를 것이다.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어디서 축구를 하든 자기가 잘하는 것을 버려서는 안 된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정정용 서울 이랜드 감독은 "첫 번째 라운드 로빈을 놓고 봤을 때 상대에 집중 견제를 받았다. 상대가 내려앉았다. 그 부분이 굉장히 힘들었다. 돌아보면 해답은 우리가 그 공간을 찾아야 하는 것이다. 공격 루트를 찾든지, 역으로 끌어 당겼다가 공간을 만들어 노리는 것 등 방법은 많다. 그러다보니 끝났다. 마지막 안산 그리너스전에서 승리를 했다. 앞으로 어떻게 가지고 갈 것인가, 디테일에서는 조금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다짐했다.

잠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