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티켓을 잡아라' 양구 평화컵 전국 유도 대회, 8일 시작

2021-05-05 15:26:13

유도 대표팀 훈련 모습.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도쿄올림픽 파견 국가대표 최종평가전을 겸한 2021 양구 평화컵 전국 유도 대회가 오는 8일부터 17일까지 강원도 양구군 양구문화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8일 국가대표 최종평가전을 시작으로 개인전 1862명, 단체전 남고부 18개팀, 여고부 16개팀이 참가해 열흘간 열릴 예정이다. 도쿄올림픽 파견 국가대표 최종 평가전은 올림픽 출전권 획득 선수가 확정된 체급을 제외하고, 남자 100kg이상급, 여자 78kg이하급, 78kg이상급 경기만 열린다.

대표팀 최종 평가전에서 남자 100kg 이상급은 세계랭킹 14위 김민종(용인대)과 13위 김성민(KH그룹 유도단)이 나서고, 여자 78kg 이하급에서는 윤현지(안산시청), 이정윤(광주도시철도공사)이, 여자 78kg 이상급에서는 김하윤(한국체대), 한미진(충북도청)이 올림픽 출전 티켓을 걸고 한 판 승부를 벌인다.

한편 대한유도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대회를 무관중 경기로 실시하고,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 지도자, 대회 임원 전원을 대상으로 음성 확인서 제출과 함께 팀별 이동 동선 리스트 및 자가 건강 진단표 작성·보관을 의무화 하는 등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전국 대회 안전관리 대책 매뉴얼과 정부 대응 지침을 준수하여 대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