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형제'김영남X영택 나란히 도쿄행! 韓다이빙 역대 최다 티켓7장 '쾌거'[도쿄다이빙월드컵]

2021-05-05 15:18:23

김영택-김영남 형제 사진제공=대한수영연맹

대한민국 다이빙대표팀이 7월 개막할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역대 최대 규모, 총 7장의 티켓 확보에 성공했다.



'에이스' 김영남(제주도청)이 5일 오후 도쿄 아쿠아틱 센터에서 펼쳐진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겸 2021 국제수영연맹(FINA) 다이빙 월드컵 남자 3m 스프링 예선에서 399.75점으로 전체 54명 중 15위에 올라 준결승 진출과 함께 상위 18명에게 주어지는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결승에 오르며 이 종목 출전권을 이미 확보한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은 431.40점으로 전체 5위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도쿄올림픽 다이빙 8개 종목 중 남자 3m스프링(우하람, 김영남), 남자 10m플랫폼(우하람, 김영택), 여자 3m스프링(김수지), 여자 10m플랫폼(권하림), 남자 10m싱크로(김영남-우하람 조)까지 총 5개의 종목에 참가해 7장의 티켓을 확보했고, 역대 최대 규모인 5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

우하람은 "2년만의 국제대회 출전에 대한 설렘이 컸다"면서 "예선에서는 몸 상태를 점검했으니 남은 준결승, 결승은 더욱 집중해서 좋은 성적으로 이번 대회를 잘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대회 첫날 우하람과 사상 첫 싱크로 티켓을 확보하며 첫 올림픽에서 단체(싱크로)와 개인 종목에 모두 나서게 된 김영남은 '동생' 김영택이 10m 플랫폼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며 형제 올림피언 탄생의 쾌거도 일궜다. 김영남은 "올림픽 개인전에도 나서게 되면서 동생 영택이와 함께 한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되어 너무 만족스럽다"면서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올림픽 땐 난이도를 더 올려서 더 높이 올라가는 것이 목표"라고 눈을 빛냈다.

형과 함께 생애 첫 도쿄올림픽에 도전하게 된 2001년생 김영택(제주도청)은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이번 대회가 더 좋은 실력을 쌓는 데 좋은 경험이 됐다"면서 "많은 도움을 주시는 홍명희, 유창준, 조우영 코치님, 트레이너 선생님과 함께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다이빙 종목은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3종목에 남녀 4명의 선수가 출전한 것이 역대 최고의 성과였다. 대한민국 다이빙이 21년만에 최고의 성과를 이룬 배경에는 2019년 국내에서 열린 광주세계선수권이 선수들에게 강한 동기부여가 된 측면이 크다는 분석이다. 특히 광주세계선수권 이후 우하람을 어릴 때부터 지도해온 홍명희 코치, 조은비, 김영남을 어릴 때부터 지도해온 조우영 코치, 김영택을 지도해온 유창준 코치 등이 대표팀에 합류했다. 기존 코치진이 2명에서 3명으로 늘어났고, 자신을 누구보다 잘 아는 열정충만한 지도자들과 함께 도쿄행 목표를 또렷히 세운 선수들의 기량이 일취월장했다.

이번 대회 대한수영연맹은 지도자와 함께 트레이너, 팀 매니저, 전력 분석관 등 전문 인력들을 함께 파견해 역대 최다 티켓 획득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했다.

다이빙 대표팀은 6일 이어지는 남자 3m 스프링 준결승과 결승을 마친 후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귀국 후 경남 사천 역도경기장에서 자가격리와 코호트 격리 훈련을 병행한 후 진천선수촌에서 막바지 담금질에 돌입한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