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현장]"와우, 뷰티풀~" 수베로 감독을 웃게 한 허삼영 감독의 아주 특별한 선물

2021-05-05 13:55:21

한화 수베로 감독이 허삼영 감독으로부터 자신의 얼굴이 새겨진 스탠드 선물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얼굴에 환한 미소가 번졌다. 하나 뿐인 아주 특별한 선물을 받았기 때문이다.



삼성라이온즈와의 시즌 4차전을 앞둔 5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수베로 감독은 삼성 허삼영 감독을 감독실로 초대해 '인삼 세트를' 선물했다.

수베로 감독은 "대전에서 다시 만나뵙게 돼 반갑고, 팀이 좋은 성적 거두고 계서서 축하드린다. 이렇게 첫 홈 구장 방문을 기념해 정식으로 인사 드리고 건강을 기원하고 싶어 인삼 세트를 준비했다"고 준비한 선물을 건넸다.

허삼영 감독은 "준비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답례품을 건넸다.

수베로 감독을 놀라게 한 깜짝 선물, 자신의 사진이 담긴 세상에서 단 하나 뿐인 스탠드였다.

허 감독은 "우리도 답례로 수베로 감독님의 사진이 담긴 스탠드 등을 준비했다. 침실에 두고 사용하시면 된다"며, "여성들이 한복 장식에 사용하는 노리개로 특별히 포장했다"며 한국 전통의 장신구에 대해서도 부연을 했다.

수베로 감독의 반응은 리얼했다. "와우(WOW)"를 연발하며 너무나 기뻐했다.

수베로 감독은 "특별한 선물을 준비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침대 맡에 두고 잘 사용하겠다. 스탠드도 노리개도 너무 특별하고 아름답다. 아내가 너무 좋아할 것 같다"고 화답했다.

허 감독이 떠난 뒤 수베로 감독은 직접 스탠드 등에 불을 밝혀 보이며, "뷰티풀(아름답다)"을 연발했다. 스탠드에 담긴 자신의 사진 보며 그 당시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수베로 감독은 올 시즌 KBO리그 타 팀 사령탑들에 대한 존중의 의미로 홈 3연전의 첫 경기에 인삼 세트를 전달하고 있다.

허삼영 감독은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키움 히어로즈 홍원기 감독, LG트윈스 류지현 감독에 이어 방문한 4번째 손님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