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등판 시간 변경…2시간 30분 앞선 DH 1차전 출격

2021-05-05 10:54:03

김광현.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이 예정보다 '일찍' 던진다. 날짜는 그대로지만, 시간에 변화가 생겼다.



세인트루이스는 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던 뉴욕 메츠의 경기가 비로 취소됐다. 경기가 취소되면서 두 팀은 6일 더블헤더를 치르게 됐다.

오전 6시 15분 더블헤더 1차전을 치르고, 두 번째 경기까지 소화한다.

더블헤더로 편성되기 전에는 오전 8시45분에 열릴 예정이었다. 선발 투수는 김광현. 그러나 더블헤더로 되면서 김광현은 2시간 15분 앞선 더블헤더 1차전 선발 투수로 나서게 됐다.

뉴욕 메츠도 예정돼 있던 마커스 스트로먼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지난해 생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규정으로 더블헤더 경기는 7이닝으로 진행된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