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현진영 "경제권=아내 100%, 아내 카드 쓴다"…無경제관념 고백('불청')

2021-05-05 09:28:3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댄스 레전드' 현진영이 경제관념이 없는 자신과 정반대인 아내에 대해 자랑 했다.



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 지난 주에 이어 '댄스 레전드' 현진영, 박남정, 김정남과 함께 강원도 고성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밤 마을회관 불나이트의 여파로 인해 현진영은 아침이 되도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그는앓는 소리를 하면서도 아침 준비를 하기 위해 겨우겨우 몸을 일으켰다.'

현진영의 투혼(?)으로 완성된 김치 볶음밤 정식. 김정남은 아침을 먹으며 "사실 되게 긴장하고 왔다. 첫 여행이고 많은 사람과 함께 한 것도 처음이다. 안그런 척 하려고 했는데 밤에 잘 때 피곤한게 확 오더라"라고말 했다. 현진영 역시 "안추다 춤을 춰서 몸에 알이 배겼다"며 공감했다. 박남정은 걸그룹 스테이씨의 멤버로 활약하고 있는 딸 시은을 언급하며 "우리 둘째 딸이 나에게 춤 교정을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정수와 송은영이 서로를 저격하며 과거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자 현진영은 "배우들이 생활이 난잡하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을 들은 박남정은 "그런데 네가 보기엔 아무것도 아니지"라고 의미심장하게 이야기하자 현진영은 "형 내가 얘기해요? 리버사이드 얘기할까요? 내가 입만 열면 1989년 없어지는 거야"고 맞받아쳐 박남정을 당황케 했다. 김정남은 연예인에게 세 번이나 차여봤다고 깜짝 고백했다. "배우였는데 접근 한 상대방의 남자친구가 너무 넘사벽이었다. 남자친구가 있는 걸 몰랐다. 나는 날파리고 그쪽은 송골매 정도 였다"라고 말했다.식사와 수다를 마친 후 설거지를 하던 중 구본승은 현진영에게 '음악 롤모델'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현진영은 "우리 아버지다"라며 "음악에 대해 당신의 혼을 실으려고 많이 노력하셨다. 공연 가서 재즈곡 한 곡가지고 군인들 눈물 콧물 쫙 빼셨다. 어릴 때부터 돈 관리도 아버지가 다 하셨다. 그런데 와이프를 만나고 딱 2년 되는 해에 경제권을 주시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데 그건 다 잘 못된 일이고 일어나선 안될 일이었다. (결혼 후 아내에게)경제권을 다 주면 안된다.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안그러면 나처럼 된다. 난 카드도 없고, 와이프 체크카드로 쓴다"고 덧붙였다.

구본승이 현진영이 신고 있는 비싼 운동화에 대해 언급하자 현진영은 "말 하지 마라. 이거 방송 나가면 걸리지 않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와 만난 지 21년, 결혼한 지는 7년차라는 현진영은 "부부는 24시간 같이 있기 때문에 내가 뭘 하는지 다 안다. 내가 볼 땐 다 아는데 불쌍해서 용돈을 주는 것 같다. 나는 솔직히 이렇게 구속 하지 않으면 큰 일을 칠 것 같다"고 급 자기 고백을 했다. "나는 있으면 쓰고 없으면 마는 스타일이었다"라며 "그렇게 오래 살아서 돈개념이 없었는데 와이프가 내게 경제관념을 가르쳤다. 나 관련도니 보험도 체계적으로 잘 들었다. 얼마 전에 몸이 안좋았는데 와이프가 들어놓은 보험 때문에 큰 돈이 안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