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나도 모르게 언팔→불쾌…"악연은 빨리 정리해야지"

2021-05-05 08:43:57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가수 하리수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언팔 당한 것에 대해 심경을 토로했다.



하리수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몇 년간 알고 지낸 브랜드의 패션쇼가 있어서 축하드리려고 인스타를 보던 중.. 나도 모르는 사이 언팔을 한걸 알아 버렸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신생 브랜드여서 홍보를 위해 피드에 몇 년 전부터 많이 홍보도 해드리고 생일이며 명절이며 나름 최선을 다해 챙겨드렸는데... 사람 사는 세상이 다 그런 거니까! 한두 번 겪어본 뒤통수도 아니고 어이없음도 아닌데 그래도 기분은 안 좋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하리수는 "하지만 괜찮아요! 더 늦기 전에 좋은 사람이 아니란 걸 알 수 있게 된 걸로 충분해요! 악연은 빨리 정리할수록 좋은 인연이 함께 할 수 있기에 악연과의 헤어짐은 빠를수록 좋다!! 세상 그렇게 살지 마요! 반성하세요!!"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차 안에서 여전미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하고 있는 하리수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하리수는 1995년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2001년 CF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각종 방송에 출연하며 국내 대표 트렌스젠더 연예인으로 손꼽히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