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포커스]동네북 된 거인군단의 수난시대, 빠른 꼴찌 탈출이 절실하다

2021-05-05 10:11:42

지난 26일 롯데 신동빈 구단주의 6년만의 야구장 방문을 놓고 도발한 SSG 정용진 구단주.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지난달 말 롯데 신동빈 구단주가 야구장을 찾았다. 무려 6년여 만의 방문.



이 모습을 지켜 본 유통라이벌 SSG 정용진 구단주가 도발했다. SNS를 통해 직격탄을 날렸다. 정용진 구단주는 "동빈이 형은 원래 야구에 관심이 없었는데, 내가 도발하니까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며 "계속 도발하겠다. 내가 도발하자 롯데가 불쾌한 것 같은데, 그렇게 불쾌할 때 더 좋은 정책이 나온다. 롯데를 계속 불쾌하게 만들어서 더 좋은 야구를 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례적 도발의 이면에는 선의의 경쟁을 통해 상생 발전을 이루자는 대승적 차원이 깔려 있었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현재의' 롯데에는 '좋은 정책, 좋은 야구'가 없다는 인식이 깔려 있다.

생소했던 구단주에 대한 구단주의 도발. 롯데로선 야구단을 넘어 그룹 차원에서 기분이 썩 좋을 리가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야구적으로 할 말이 없는 상황이 생기고 말았다.

그 사건 직후 롯데는 홈에서 10위 한화를 만나 스윕을 당하며 꼴찌로 추락하고 말았다.

하필 딱 그 시점, 삼성은 홈에서 1위 LG를 상대로 스윕을 하며 선두로 올라섰다. 프로야구 창단 팀 중 유이하게 팀 명이 바뀌지 않은 영남 라이벌 두 팀의 극과극 행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가뜩이나 두 팀은 최근 3년 간 나란히 하위권을 전전하던 동변상련의 신세였다.

심적으로 의지가 됐던 삼성이 '명가재건'을 외치며 느닷없이 저 멀리 앞서가기 시작하자 롯데의 신세가 더 초라해 졌다.

나란히 2년 차를 맞는 양 팀의 허 감독에 대한 중간 평가도 성적과 함께 갈라지고 있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지난해 실패를 교훈 삼아 변화의 야구를 통해 상승 흐름을 이끌고 있다.

반면, 허문회 감독은 대내외적 소통 문제가 불거지면서 언론의 집중 포화를 맞고 있다.

타 팀의 도발이, 언론의 비난이, 아픈 건 '꼴찌'라는 현실이 참담하기 때문이다. 만약 성적만 좋다면 모두 웃어 넘길 수 있는 일이지만 쫓기는 자에게 여유가 있을 수 없다.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방법은 단 하나, 꼴찌 탈출 뿐이다. 무겁게 눌린 분위기 속에서 나락의 시간이 길어지면 악순환 고리에 접어들 수 있다.

롯데는 5,6일 KIA와 홈 2연전 후, 대구로 이동해 선두 삼성과 주말 3연전을 치른다. 어려운 승부지만 반전의 화제를 만들기에는 좋은 상대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