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최병길에 '180만원 명품 폰케이스' 받은 게 잘못?..."자랑해서 죄송"

2021-05-05 06:00:0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남편 최병길PD에게 선물 받은 명품 케이스를 자랑했다. 그러나 뜻밖의 비난을 받아 팬들도 함께 분노했다.



서유리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이 사준 폰케이스. 새 휴대폰과 찰떡이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유리가 최병길PD에게 선물 받은 명품 케이스 인증샷이 담겼다. 해당 제품은 186만원대의 고가. 서유리를 위해 '플렉스'를 한 최병길PD의 통 큰 면모가 돋보인다.

평범한 자랑글이지만 한 네티즌은 "명품 과시용인 듯"이라고 서유리를 지적하는 듯한 댓글을 남겼다. 이에 서유리는 "오늘 기념일이거든요…그래서 자랑 좀 해봤어요 죄송해요…"라고 답했다.

잘못한 일이 아닌데도 서유리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지자 팬들은 "자기 SNS인데 자랑하는 게 뭐 어떠냐", "자랑 많이 해도 된다", "자격지심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결국 서유리는 "죄송합니다. 기념일 선물 받은 게 이런 파장을"이라며 거듭 사과하며 상황을 수습했다.

한편, 서유리는 지난 2019년 8월 최병길 PD와 결혼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