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탄소년단 김천에도 있소!' 오현규, 경남전 환상 어시스트→2연속 포인트

2021-05-05 07:01:39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K리그에 '매탄소년단'이 인기다. 프로 무대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수원 삼성 유스팀 매탄고 출신 신성들을 일컫는 말이다. 지난 1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에서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한 김태환(21)을 비롯해 정상빈(19) 강현묵(20) 등이 주전급으로 매경기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매탄 파워'를 뽐내는 선수를 빅버드(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만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매탄중 매탄고 출신으로 2019년 수원과 준프로 계약을 해 화제를 모았던 오현규(20)는 군팀 김천 상무에서 한뼘 성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태완 김천 감독의 신뢰 속에 전역을 앞둔 주전 공격수 오세훈(22)이 빠진 최전방 공격수 자리를 맡아 8경기에서 2골 2도움을 올렸다.

지난 3월 14일 대전 하나시티즌과의 3라운드에서 귀중한 동점골로 시즌 마수걸이 승(2대1)에 일조한 오현규는 4월 25일 충남아산 원정경기에서 2대1 승리를 만드는 결승골을 터뜨렸다. 주력 공격수 이근호의 무릎 부상과 맞물려 2일 경남FC와의 8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기회를 잡았는데, 이날도 기세를 이어갔다. 0-0 팽팽하던 전반 추가시간 빠른 스피드로 상대 좌측면을 완벽하게 허문 뒤, 반대편에 있는 문창진에게 정확하게 '택배 패스'를 전달해 선제골을 끌어낸 장면이 하이라이트였다.

김 감독은 스리톱 중 조규성 강지훈을 후반에 차례로 불러들였지만, 오현규 만큼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경기장에 남겨뒀다. 후반 29분과 42분 에르난데스와 백성동에게 연속실점하며 스코어가 뒤집힌 상황에서, 그래도 한방 터뜨릴 카드가 오현규라고 판단한 것이다. 오현규는 기대에 부응할 뻔했다. 후반 32분 아크 정면에서 왼발슛을 시도했다. 경남 골키퍼 손정현의 손에 맞고 공이 뒤로 빠질 정도로 슈팅 파워가 강했다. 팀의 1대2 역전패에도 오현규의 활약만큼은 빛났다.

김 감독은 "경기를 치르면 치를수록 더 좋아진다. 어린 나이에도 팀 공격을 잘 이끄는 점이 고무적이다. 앞으로 더 좋은 선수가 될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엄지를 들었다. 오현규의 활약은 수원 삼성에도 반가운 소식이다. 오현규는 이달부로 입대 1년이 됐다. 다음시즌에는 오현규가 정상빈 강현묵 김태환 등 매탄고 선후배 동기들과 한데 어우러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