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박보검, 그렇게 태어나도 되나"→"'수학 만점' 딸, 보컬 DNA 有" ('옥문아들')[종합]

2021-05-05 00:23:52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옥문아들' 이승철이 '독설의 아이콘'에서 '후배 사랑꾼'으로 등극했다.



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가수 이승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리빙 레전드' 이승철은 요즘 '한남동 이주부'로 통하고 있다고. 이승철은 SNS에도 남다른 요리 실력을 자랑하고 있다. 또 이승철은 최근 갱년기가 왔다며 "마음이 여려졌다. 올 게 왔다"며 "영화도 가족 영화만 보게 된다"고 토로했다. 이에 김용만은 남성 호르몬 주사를 추천하며 "주사 맞으면 액션 바로 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승철과 송은이는 각별한 인연이 있었다. 송은이와 김숙은 팟캐스트를 진행하며 이승철에게 음악 관련 고민을 물어본다고. 송은이는 "하루에 네 번 전화한 적도 있다. 일곱 곡이나 불러줬다"고 이승철의 의리를 자랑했다.

이승철은 송은이에게 고마운 마음이 있다며 "송은이가 '네버 엔딩 스토리'를 키웠다"고 밝혔다. 이승철은 "'네버 엔딩 스토리'를 3개월을 홍보했는데 반응이 없었다. 라디오PD들이 쌍팔년도 노래를 가져왔냐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하지만 송은이는 이미 그 노래에 꽂혀있었다고. 송은이가 방송에서 이승철과 함께 노래를 따라 부른 게 나가면서 역주행하게 됐다.

올해 데뷔 36주년을 맞은 이승철. 이승철은 "작년에 35주년이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아무것도 못했다. 그래서 후배들과 컬래버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태연과 '마이 러브(My love)'를 듀엣곡으로 리메이크한 이승철은 올해 악뮤 찬혁과 컬래버를 했다.

이승철은 찬혁의 곡을 선물 받은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승철은 "그 친구가 만나자고 하더라. 자기는 곡 쓰기 전에 그 가수를 만나야 된다고 하더라. 나를 웬만하면 알지 않냐. 안 만나도 된다 했는데 만나자 해서 만났다. 근데 내내 군대얘기만 하다 갔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러더니 두 달 후에 곡을 썼는데 원곡 한 번 들으면 모든 사람이 1분 안에 울 거다. 모든 사람이 한 번씩은 갖고 있는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의 감정을 담았다. 확실히 천재성이 있다"고 찬혁을 극찬했다.

이승철은 뮤직비디오로 인연을 맺은 박보검과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함께 나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승철은 박보검에 대해 "사람이 그렇게 태어나도 되나 싶다. 너무 완벽하다. 키까지 클 줄 몰랐다"고 감탄했다. 이승철은 "(박보검이) 피아노치는 건 몰랐는데 뮤직비디오 찍고 나서 밥을 사주려고 만났다. 얘기하다 보니 피아노를 친다더라. 매니저한테 물어보니 웬만한 밴드 세션만큼 한다더라"라며 "뮤직비디오를 찍은 배우가 가수의 반주를 해주는 게 얼마나 대박이겠냐 했더니 영광이라고 하더라. 나한테 '영광'이라는 단어를 썼다"고 감격했다. 하지만 출연 후 박보검만 화제가 됐다며 "걔만 뜨고 갔다. '별 보러 가자'만 뜨고 나는 그냥 웃긴 사람이 됐다"고 아쉬워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컬래버 하고 싶은 후배로는 아이유, RM을 꼽았다.

냉철한 심사로 '독설의 아이콘'이 된 이승철은 실제로 유쾌하고 다정한 사람이었다. 이승철은 "독설가 이미지로 굳혀진 게 속상하진 않냐"는 질문에 "그땐 가수가 안 되면 친구들이 많지 않았냐. 정확하게 얘기해주고 싶은 거였는데 편집이 되다 보니 독하게 보인 거였다. 그래도 내 탓도 있다"고 밝혔다.

이승철은 3년 전 성대 폴립 수술을 했다. 가수로서 쉽지 않았을 결정. 이승철은 "(수술 후) 스킬에 변화가 생기더라. 아직 가성이 완벽하게 안 나온다. 그래도 수술하고 나니까 스무살 때 불렀던 곡이 원키로 된다. 성대를 받치고 있는 근육이 탄탄해졌다"고 수술 후 변화에 대해 밝혔다.

이승철과 이문세, 신승훈, 싸이는 '라이브 4대 천왕'으로 불린다. 친하게 지내는 네 사람 중 막내 싸이가 서열 1위라고. 그 이유에 대해 이승철은 "싸이가 너무 설쳐서 1등 하라 했다. 회장 겸 총무 겸 다 한다. 싸이 밑에 세 명"이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승철이 인정하는 '라이브 황제'도 싸이였다. 이승철은 "노래는 기본이고 연출력과 기획력이 중요하다 생각한다. 그럼 싸이가 1등이다. 제정신이 아니지 않냐"고 밝혔다.

잊지 못할 무대로는 부활로 데뷔했던 무대를 꼽았다. 가수의 꿈을 고등학교 때부터 키웠다는 이승철은 "독서실에 놀러 갔는데 친구가 그룹사운드를 하고 있다더라. 놀러 오라 해서 갔는데 마침 보컬이 그만둬서 없었다. 얼떨결에 보컬이 됐는데 멤버들이 고3이 됐다고 다 그만뒀다. 나는 공부를 포기했는데. 그래서 혼자 노래를 했다"고 밝혔다.

이승철의 딸은 공부도 잘하는 '다재다능'한 스타일이라고. 이승철은 딸에 대해 "공부를 잘 한다기보단 여러 가지를 즐기면서 잘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승철의 말과 달리 딸은 수학 올림피아드 만점까지 받았다. 이에 이승철은 "그건 공부 좀 하면 다 맞는다"고 딸 칭찬에 쑥스러워했다.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 노래도 함께 할 정도로 노래도 잘하는 딸이었다. 이승철은 "노래를 잘한다. DNA가 있는 거 같다"며 "한 번은 공부, 음악, 운동 중 뭐 하고 싶냐고 물었는데 20분만 시간을 달라더라. 그러더니 공부가 제일 쉬운 거 같다며 공부를 하겠다더라. 음악 하는 아빠를 봐서 그런 거 같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