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승장]어린이날에 연패 탈출 LG 류지현 감독 "엘린이들에게 좋은 선물한것 같다"

2021-05-05 17:39:35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5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경기에서 7대4로 승리한 LG 선수단이 기뻐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5.05/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가 어린이날에 두산 베어스를 이겼다.



LG는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원정경기서 초반 1-4로 뒤졌지만 중반 이후부터 타격이 터지면서 7대4로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주말 대구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스윕 당했던 LG는 이날 승리로 연패에서 벗어나며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올시즌 타격 부진으로 고민을 하던 LG였는데 오랜만에 타격으로 이겼다.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며 14안타로 두산 마운드를 폭격했다. 6회초 역전 결승타와 7회초 추가 타점을 올린 오지환이 5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고, 김현수도 자신의 개인 통산 200번째 홈런을 추격의 투런포로 장식하는 등 4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LG 류지현 감독은 "1-4로 지던 상황에서도 우리 덕아웃 분위기가 위축되지 않았다"면서 "파이팅하고 응원하는 분위기가 타자들의 집중력을 높여준 것 같다"며 타자들을 칭찬했다.

이어 "초반 어려운 상황에서도 6이닝을 잘 끌어줬고 필승조도 자기 역할을 다했다"고 투수들을 칭찬한 류 감독은 "어린이날 야구장을 찾아준 엘린이들에게 좋은 선물을 한 것 같다"고 어린이날 승리를 기뻐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