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승장]4연승 허삼영 감독, 라이블리부터 챙겼다 "6이닝 무실점 덕에 승리"

2021-05-05 17:27:39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삼성 허삼영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대구=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4.30/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또 한번 '약속의 8회'로 파죽의 4연승을 달리며 선두 굳히기에 나선 삼성 라이온즈. 초반 기세가 무섭다.



짜릿한 역전승에도 삼성 허삼영 감독은 6경기 째 첫 승 신고에 실패한 라이블리부터 챙겼다.

허삼영 감독이 "라이블리가 계속 잘 던져주고도 승운이 따르지 않고 있는데 오늘 역시 6회까지 라이블리가 무실점으로 호투해준 덕에 이길 수 있었다"고 먼저 이야기 했다.

승리를 이끈 타자들 이야기는 뒤에 나왔다. 허 감독은 "타자들이 모든 이닝 동안 집중력을 잃지 않은 덕분에 찬스에서 빅이닝 역전을 만들 수 있었다"고 공로를 치하했다.

허삼영 감독이 이끄는 삼성은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의 시즌 4차전에서 4대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달 8일~13일 5연승, 24일~28일 4연승에 이어 시즌 세번째 4연승 행진.

처음 만난 한화 에이스 카펜터에게 7회까지 무득점으로 꽁꽁 묶여 있던 삼성에게 '약속의 8회'가 찾아왔다.

7회말 폭투로 선취점을 내줘 0-1로 뒤진 8회초. 삼성 타선의 집중력은 놀라왔다. 1사 후 5연속 안타로 4득점, 빅이닝을 만들며 단숨에 승부의 추를 돌려 세웠다.

1사 후 이학주와 김상수의 연속 안타로 1,2루. 구자욱의 동점 적시타→피렐라의 역전 2루타→ 강민호의 쐐기 2루타로 4-1을 만들며 승부를 단숨에 결정했다. 테이블세터 김상수와 구자욱은 5안타 2득점을 합작하며 활약했다. 4,6회 두차례의 찬스에서 아쉽게 물러났던 피렐라 강민호는 8회 찾아온 세번째 찬스 만은 놓치지 않고 승리를 견인했다. 강민호는 300번째 2루타(27번째)를, 김상수는 통산 200번째 2루타(77번째)를 나란히 달성했다.

삼성 선발 라이블리는 비록 시즌 첫승을 신고하지 못했지만 선발 6이닝 3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의 눈부신 호투로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잇단 호투 속에도 강한 상대를 만나면서 승운이 따르지 않고 있다. 이날도 한화 선발 카펜터는 7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후 최고 피칭을 했다.

경기 전 허삼영 감독은 "승리하면 좋지만 마운드 내려올 때 확신을 가질 수 있으면, 이날 경기에서 소득을 거두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 이야기 대로 라이블리는 듬직한 호투를 펼쳤다. 7회 1사 만루 위기에서 등판한 임현준은 정은원을 삼진 처리하며 대량 실점을 막았다. 8회 우규민이 시즌 세번째 홀드, 9회 오승환이 8번째 세이브로 경기를 가볍게 매조지 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