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ive]SSG-NC전 구심 타구 맞고 교체, 경기 10여분 중단

2021-05-05 17:15:32

◇스포츠조선DB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NC 다이노스전에서 구심이 파울 타구에 맞고 교체돼 경기가 한동안 중단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양팀이 7-7로 맞선 6회말 2사 1루에서 SSG 서진용과 상대한 NC 이원재가 1B에서 친 공이 배트를 스치면서 구심으로 나선 박근영 심판의 마스크 쪽으로 향했다. 타구에 맞은 박근영 심판은 주저 앉은 뒤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고, 결국 심판진은 구심 교체를 결정했다. 3루심을 맡았던 김병주 심판이 구심으로 이동하고, 대기심이었던 윤상원 심판이 3루심으로 나섰다. 이 과정에서 경기가 10여분 간 중단됐다.

7회초 현재 SSG와 NC가 7-7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