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전하지 못한 이종호 마음 챙긴 전남 전경준 감독[현장인터뷰]

2021-05-05 16:48:08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대전=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전남 드래곤즈 전경준 감독이 대전 하나 시티즌전에 출전하지 못한 이종호의 마음을 챙겼다.



전 감독은 5일 오후 1시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0라운드를 1대1 무승부로 마치고 이날 벤치에 대기한 이종호에 대해 "사전에 경기를 준비하면서 계속 소통을 한다. 공격수 이종호, 미드필더 장성재로 로테이션을 하고 있다. 이날은 후반 스피드를 앞세워 압박을 하는 상황이었다. 결과를 낼 수 있는 타이밍을 잡으려고 했는데 타이밍을 맞출 수 상황이 아니었다"며 "경기를 마치고 미안하다고 말했더니, 괜찮다고, 다음경기 준비 잘하겠다고 얘기하더라. 종호가 하는 역할이 분명히 있다. 본인이 증명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남은 지난 라운드에서 안양에 패하며 3연승이 끊겼다. 경기 전 전 감독은 "연패를 안 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 승점 1점을 획득하며 소기의 성과는 거뒀다. 전 감독은 "대전도 마찬가지일텐데 승점 3점 못 딴 게 아쉽다"며 "지금 순위는 큰 의미가 없다. 팀별로 1점차"라고 했다. '짠물수비'라는 평가를 받는 데 대해선 "짠물수비를 하기가 쉽지 않다. 짠물수비 축구로도 득점할 수 있고, 실점도 할 수 있다.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 우리의 축구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