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전창진 감독 "설린저 특별한 수비 준비 안했다. 무섭지 않다"

2021-05-05 16:34:27

KCC 전창진 감독. 사진제공=KBL

[전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설린저에 대한 특별한 수비를 한 것이 없다. 무섭지 않다."



KCC는 분투했다. 하지만, 4쿼터 접전 상황에서 결국 패했다.

경기 전 전 감독의 예상은 맞았다. 설린저를 봉쇄했고, 전성현도 잡아냈다.

단, 이재도 변준형 오세근이 맹활약했다.

전 감독은 "라건아가 잘 막는다. 특별히 설린저 수비를 준비한 것은 없다. 외곽에서 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무섭지 않다"고 했다. 약간, 설린저 경계용 발언이었지만, 2차전에서 입증해냈다.

그는 "전성현 역시 동선만 잡으면 아무것도 못한다"고 했다.

하지만, 변준형의 스텝 백 3점포가 컸다. 전 감독은 "변준형의 러키 샷 2개가 경기를 끝냈다고 본다"고 했다.

오세근이 맹활약하고 있다. 송교창은 5반칙 퇴장을 당했다. 전 감독은 "송교창이 결국 이겨내야 하는 부분이다. 오펜스가 되지 않는 상황인데, 아쉽다"며 "김지완이 우리 팀 수비의 키 포인트인데, 오늘 아무것도 되지 않고 있다. 두 선수가 다음 경기에서는 자신감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 전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