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ive]'타구 직격'에도 투혼 발휘했던 SSG 오원석, NC전 2이닝 7실점 '뭇매'

2021-05-05 15:20:36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투혼을 발휘했지만, 한순간에 와르르 무너졌다.



SSG 랜더스 투수 오원석이 2이닝만에 강판됐다. 오원석은 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6안타(1홈런) 3볼넷(1사구) 2탈삼진 7실점 했다. 총 투구수는 54개. 지난달 15일 인천 NC전에서 구원승을 기록했던 오원석은 창원 원정에서 시즌 첫 선발승에 도전했으나, NC 타선의 집중력을 이겨내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1회말 선두 타자 박민우를 볼넷으로 내보낸 오원석은 이명기를 삼진 처리한 뒤 나성범의 2루수 땅볼로 선행 주자 아웃에 성공했으나, 박석민을 볼넷 출루시켰다. 2사 1, 2루 상황에서 오원석은 애런 알테어가 친 타구에 왼쪽 무릎 바깥쪽을 맞았으나, 튄 공을 3루수 최 정이 1루로 뿌려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챙겼다. 오원석은 잠시 주저 앉으면서 불편함을 호소했지만, 이내 벤치로 걸어가면서 아찔한 순간을 피했다.

하지만 강습 타구의 영향 때문이었을까. 오원석은 2회 윤형준에 좌전 안타를 내준데 이어 노진혁을 볼넷으로 출루시켰고, 박준영의 기습 번트가 내야 안타로 연결돼 맞이한 무사 만루 위기에서 김태군에게 좌중간 3타점 2루타를 내줬다. 오원석은 이어진 무사 2루에서 박민우를 사구로 내보냈고, 이명기의 기습 번트가 또다시 내야 안타로 연결돼 만루 상황에 놓였다. 오원석은 나성범과의 3B1S 승부에서 바깥쪽 낮은 코스 보더라인에 걸친 139㎞ 직구를 뿌렸으나,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포가 되면서 순식간에 7실점째를 기록했다. 박석민을 유격수 실책, 알테어를 좌전 안타로 내보낸 오원석은 이후 세 타자를 잡아내면서 겨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SSG 김원형 감독은 3-7로 뒤진 3회말 오원석을 불러들이고 장지훈을 마운드에 올렸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