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의 '통 큰 결단', 보드진 미팅 때 서포터도 참가 허용

2021-05-05 13:31:00

데일리메일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가 파격적인 결정을 했다. 유럽 슈퍼리그 창설을 주도했다가 큰 비난에 직면하고 이를 철회한 뒤 나온 조치다. 구단 이사진의 회의 때 서포터 대표를 참석시키기로 결정했다.



영국 대중매체 데일리메일은 5일(한국시각) '첼시 구단이 슈퍼리그 파행 이후 잘못된 점들을 바로잡기 위한 조치로 서포터들이 보드진 미팅 때 동석할 수 있게 했다'고 보도했다. 첼시 구단은 이같은 조치를 7월부터 열리는 이사회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첼시가 이런 조치를 시행하기로 한 것은 '슈퍼리그 사태' 이후 바닥으로 떨어진 팬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다. 첼시는 애초 슈퍼리그 창설을 주도한 EPL 6개 구단 '빅6'의 하나였다. 그러나 슈퍼리그 창설 발표 이후 엄청난 비판 및 반대 여론이 나오며 곧바로 이를 철회했다. 이후에도 팬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아예 보드진 미팅 때 팬을 초대해 구단 운영의 한 축으로 인정하겠다는 전향적인 조치를 시행한 것이다. 첼시의 이런 파격적인 조치는 다른 '빅6' 구단들에게도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