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라인업]LG 채은성 첫 4번 출전, 라모스는 5번으로. 이영빈은 벤치에서 출발

2021-05-05 13:18:26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2회초 LG 채은성이 2루타를 치고 질주하고 있다. 고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15/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 채은성이 올시즌 첫 4번 타자로 출전한다.



채은성은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어린이날 매치'에서 4번-우익수로 선발출전한다. 그동안 4번 타자였던 로베르토 라모스와 자리를 바꿔 라모스가 5번을 맡는다.

둘이 자리를 바꾼 것 외에 LG 라인업에 큰 변화는 없다. 홍창기(중견수)-오지환(유격수)-김현수(좌익수)-채은성(우익수)-라모스(지명타자)-김민성(3루수)-문보경(1루수)-유강남(포수)-정주현(2루수)으로 구성했다.

지난 2일 삼성 라이온즈전서 데뷔 첫 홈런을 터뜨렸던 문보경이 이날도 7번-1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4일 1군 엔트리에 올라온 고졸 신인 내야수 이영빈은 백업 멤버로 준비한다. LG 류지현 감독은 "오지환의 백업 선수로 준비한다"면서 "이영빈이 한석현 문보경에 이어 2군에서 가장 잘치는 타자였다. 오지환의 컨디션과 체력적인 면을 살펴서 주말쯤 선발 출전을 고려해 보겠다"라고 말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