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도 나흘간격 살인일정 돌입, GK 포함 6명 바꾼 전남[현장라인업]

2021-05-05 13:11:07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대전=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K리그1과 달리 주말 경기만 소화했던 K리그2가 '2라운드'부터 나흘 간격의 살인일정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로테이션을 통해 선수들의 컨디션을 관리하는 팀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전남 드래곤즈가 대표적이다.

전남 전경준 감독은 5일 오후 1시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대전하나 시티즌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10라운드에서 지난 라운드 FC 안양전 대비 6명을 교체한 선발 라인업을 빼들었다. 발로텔리 황기욱 박찬용 장순혁 올렉만이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고, 김다솔 고태원 김영욱 이후권 박희성이 새롭게 선발 기회를 잡았다. 주장 이종호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전 감독은 사전 기자회견에서 "대전도 마찬가지겠지만, 경기수가 많기 때문에 로테이션이 불가피하다. 컨디션이 좋은 선수로 라인업을 꾸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사나흘 간격 일정에서 활동량이 많은 필드플레이어를 교체하는 선택은 흔하디 흔하다. 반면 특수 포지션인 골키퍼는 로테이션 대상에서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날 전 감독은 골키퍼를 박준혁에서 김다솔로 바꿨다. 왜일까. "김다솔이 혼자 있을 때와 박준혁과 같이 있을 때 다르다.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 골키퍼 코치에게 '훈련 때 컨디션이 더 좋은 선수를 추천하라'고 일러뒀다. 지난 경기에서 패했다고 바꾼 건 아니다. 선수들과도 미팅을 해서 인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홈팀 대전하나는 전남 만큼은 아니지만, 몇몇 자리에 변화를 줬다. 지난 충남 아산전에서 선발로 뛴 서영재 에디뉴를 벤치로 내리고 이규로 정희웅을 투입했다. 대전하나 이민성 감독은 "서영재가 최근 2~3경기 경기력이 좋지 않다. 벤치에 앉아 경기를 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때에 따라 투입할 생각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에디뉴를 선발에서 제외한 이유로는 "정희웅 컨디션이 좋아서"라고 말했다.

같은시각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김천 상무-부산 아이파크전에서 부산도 로테이션를 가동했다. 골키퍼 최필수를 비롯해 최 준 김정현 김동우가 선발 자리를 꿰찼다. 김천은 문창진 김주성 정원진을 빼고 그 자리에 정현철 박용우 이명재를 각각 투입했다. 대전=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