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인터뷰]'3년 재계약' NC 이동욱 감독 "책임감 Up, 더 잘 이끌어가야"

2021-05-05 12:07:23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책임감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



5일 창원NC파크에서 만난 NC 다이노스 이동욱 감독(47)은 담담한 표정으로 이렇게 말했다.

이 감독은 하루 전 NC와 내년부터 2024년까지 총액 21억원(계약금 6억원, 연봉 5억원)의 3년 계약에 합의했다. 2019년 NC 지휘봉을 잡은 그는 첫 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에 이어 지난해엔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일구면서 NC의 첫 대권행을 이끌었다. 계약 마지막해인 올해 NC는 일찌감치 이 감독에게 힘을 실어주는 쪽을 택했다. 무명의 짧은 프로 생활이었지만, 지도자로 출발한 제2의 야구 인생은 찬란하게 빛나고 있다.

이 감독은 "쉬는 날 전화를 잘 안 받을 것이라고 생각했는지, 주변에서 전화보다 문자가 많이 왔다. 선수들과도 경기장에서 만나 '축하드린다'며 소소하게 인사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나 혼자 이룬 게 아니다. 선수, 코치, 관계자 모두 잘 따라줬다. 구단도 큰 지지를 해줬다. 서로 밀고 당기는 부분이 잘 이뤄져 만들어낸 성과"라며 "(재계약은) 지금까지 이어온 방향과 비전을 유지하고 앞으로 팀을 더 잘 이끌어달라는 주문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재계약은 이 감독이 그동안 NC를 이끌고 거둔 성과에 대한 보상. 하지만 앞으로의 평가 잣대는 지금보다 크게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 감독은 "올해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면 아무래도 쫓길 수밖에 없다"고 인정하며 "그동안 현장, 구단이 공유해왔던 철학과 가고자 하는 방향을 이어가고 발전시켜야 한다. 당장 앞만 보기 보다 더 크게 볼 수 있는 길을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올해를 포함해 4년이라는 시간이 더 주어졌다. (재계약을 마치고) 책임감에 대한 생각이 많았다"고 했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