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료 200억 낮춘 제이든 산초. 맨유 리버풀 이어 첼시까지 경쟁 가세

2021-05-05 10:33:24

제이든 산초.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여전히 인기는 높다. 제이든 산초의 이적료를 인하하겠다고 선언한 도르트문트.



올 여름 산초의 이적에 재시동을 걸고 있다.

ESPN은 4일(한국시각) '도르트문트가 제이든 산초의 이적료를 내렸다. 당초 1억 파운드(약 1558억원)에서 8700만 파운드(약 1350억원)로 금액을 재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여름 맨유는 산초의 영입을 두고 무려 1억200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제시했지만, 도르트문트와 협상에 실패했다.

단, 도르트문트는 코로나 팬데믹의 영향으로 재정위기를 겪고 있고, 얼링 할란드와 산초 중 한 명을 이적시켜야 재정적 여유분이 생긴다.

독일 빌트지는 5일(한국시각) '산초의 이적료가 낮춰지면, 기존 맨유와 리버풀 뿐만 아니라 첼시가 영입 경쟁에서 뛰어들 수 있다'"고 보도했다.

맨유는 지속적으로 산초에 눈독을 들인 팀이다. 영입에 가장 가까운 팀이다. 리버풀의 경우, 팀 개편 움직임이 보안다. 간판 스트라이커 모하메드 살라에게 재계약 시도를 하지 않고 있다. 산초를 영입, 팀 개편의 촉매제로 사용할 수 있다. 첼시 역시 스리백은 막강하지만, 공격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카드가 필요하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