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김태진이 미담 알리자 “꺼져! 난 천사 아닌 천재” (라디오쇼) [종합]

2021-05-04 15:45:11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박명수가 자신의 미담이 공개되자 쑥스러워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천사가 아니니 "천재"로 불러달라고 부탁했다.



4일 방송된 KBS 라디오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코너 '모발 모발(Mobile) 퀴즈쇼'에서는 김태진이 출연해 박명수와 함께 라디오를 진행 했다.

이날 DJ 박명수는 김태진에게 "이사 선물로 오븐 하나 사줬더니 그걸 왜 알려서 사람을 추접스럽게 만들었냐"고 먼저 말을 꺼냈다.

앞서 김태진은 최근 자신의 SNS에 박명수가 선물한 바비큐 그릴을 인증하며 "악마의탈을 쓴 천사"라고 미담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김태진은 "지난주에 박명수가 주소를 물어보기에 알려줬더니 집으로 어마어마한 선물이 왔다. 그릴을 주셨더라. 너무 감사해서 바로 문자를 보냈더니 '꺼져'라고 답장이 왔다"고 자초지종을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박명수는 자신의 선행이 부끄러웠는지 "김태진이 라디오도 열심히 해주고, 또 형으로써 사준 건데 뭘 그런 걸 얘기하고 그러냐"며 멋쩍어했다.

그러자 김태진은 "형님은 천사"라고 극찬을 했고 박명수는 "천사는 아니고 천재"라고 강조해 웃음을 유발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